대륙제관, 지난해 영업이익 688.
대륙제관, 지난해 영업이익 688.
  • 보도국
  • 승인 2009.03.02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불황속 어닝서프라이즈 달성

대륙제관은 경기불황 속에 영업이익 689% 상승이라는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금속 캔 제조 및 에어졸 충전 전문기업인 대륙제관(대표: 박봉준)은 지난해 매출액 1,026억원, 영업이익 33억원, 당기순이익 9억원을 기록했다고 금일(2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실적시즌이 종반을 향해 달려가는 가운데 경기 침체 속에 국내 기업들의 실적 악화가 현실로 드러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륙제관은 매출액 1,026억원 돌파, 전년대비 영업이익 688.5%상승, 당기순이익 100.5% 상승이라는 실적을 기록했다.

이는 경기악화에도 불구하고 대륙제관의 독보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매출액 증가와 불황에 대비한 전사적인 원가절감에 따른 영업이익 증가로 풀이된다.

특히 지난해 폭발방지 부탄가스 ‘맥스CRV’가 상용화 됨에 따라 대형마트 판매, 미국수출을 시작으로 안전 선진국인 유럽, 일본 등으로 수출이 예정되어있어 대륙제관의 실적호조는 계속될 전망이다.

대륙제관의 관계자는 “올해 초 한국존슨주식회사와 에프킬라 4종 1000만관 공급계약체결을 시작으로 지속적인 해외수출 증가와 다층 적재 캔 ‘넥트인(Necked-in)캔’ 공급 계약, 폭발 방지 부탄 ‘맥스CRV’의 판매 확대 등으로 대륙제관의 2009년 상반기 실적도 기대할 만 하다”고 전했다.

박봉준 대표는 “대륙제관은 장기 불황 위기를 지속적인 원가절감과 기술개발투자로 극복하고 있다”며 “꾸준한 R&D투자를 통해 개발된 ‘맥스CRV’, ‘넥트인(Necked-in) 캔’ 등이 올해 본격적인 매출신장을 가져올 것으로 확신한다”며 자신감을 피력했다.

대륙제관은 반세기 이상 국내 제관산업을 이끌어 온 기업으로 지난해 ‘무역의 날 45주년 기념식’에서 ‘수출 2천만불탑’을 수상한 바 있으며 지난해 ‘13년 연속 흑자 경영’을 달성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