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여교사 성폭행, 시민 분노 폭발
민노총 여교사 성폭행, 시민 분노 폭발
  • 백승목 대기자
  • 승인 2009.02.07 11: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노총과 전교조가 조합원을 겁탈 능욕" 비인간적 조직범죄 좌시 못 해

지난해 12월 1일 광우병촛불폭동 주범으로 수배 중 은신처인 조계사를 빠져나와 도피 중 이던 민주노총 위원장 이석행을 5일간 숨겨 준 전교조 소속 독신 여교사가 전교조의 상급단체인 민주노총 '조직강화위원장' 金 아무개로부터 수차례 성폭행을 당한 사실이 드러났다.

민노총 고위간부로부터 성폭행을 당한 독신 여교사는 본인이 소속 된 전교조 상급간부의 간곡한 부탁으로 5일간 촛불촉동 수배 범인을 은신시켜 주었는바 이는 "조직에 충성하고 명령에 복종" 할 의무와 "혁명적 동지애"를 발휘해야 할 '道理'를 전제로 엄중하게 강요한 것으로 보아야 한다.

민노당, 민노총, 전교조 등 극열 친북세력을 지배하는 원칙은 "민주주의 중앙집권제"이며 이는 민노당의 북쪽 파트너 사민당과 사민당의 母黨이자 친북반역세력의 총 참모부인 노동당 규약에 명시 된 것으로 민노당이나 민노총은 물론이요, 민노총 산하 전교조나 전교조 소속교사도 거역할 수 없는 철의 규칙인 것이다.

'조선노동당 규약' 제 2장 당의 조직원칙과 조직구조 제 11조 에 "당은 민주주의 중앙집권제 원칙에 의하여 조직한다."고 명시 해 놓고 있다.

同條 2.3항에는 '당원은 당 조직에 복종하며 소수는 다수에 복종하며 하급당 조직은 상급당 조직에 복종하며 모든 당 조직은 당중앙위원회에 절대복종한다. 모든 당 조직은 당의 노선과 정책을 무조건 옹호 관철하며 하급 당 조직은 상급당조직의 결정을 의무적으로 집행하여야 한다'고 강제 규정하고 있다.

이와 같은 원칙은 김정일 지배 하의 북한 전역뿐만 아니라 김정일을 추종하는 남한 내 친북 반역세력에게도 예외 없이 강요하고 있는 철칙이다.

이런 원칙에 구속받는 것은 민노당, 민노총, 전교조 뿐만 아니라 "의장님! 의장님! 우리 의장님!" 하며 조직에 충성할 것을 맹세하고 이를 강요당하는 한총련 아이들에게도 예외가 아니며 1990년 11월 장기표, 이우재, 이재오 등이 결성됐던 '민중당'도 예외가 아니었다.

이런 사정을 감안 할 때 연약한 독신 여교사가 장년 남성 수배자를 은닉시켜 주라고 하는 자신의 소속 전교조 상급간부의 청을 거절할 수 없었음은 물론이며 거절할 수 없는 청을 했다는 것은 조직의 위세로 강압한 것과 다를 바 없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피해 여교사는 12월 5일 이석행이 체포 된 직후 당국 수사에 대비한 민노총 대책회의에 끌려 나가 온갖 회유와 협박을 다 당하고 수사기관 신문에 답변요령까지 교육 받았을 것은 불문가지라 할 것이다.

그래 놓고도 마음이 안 놓인 민노총 고위간부 조직강회위원장 金아무개가 아파트까지 따라와 강간까지 시도 했다는 것이 피해자 측 주장이고 보면 이는 범인 도피 은닉죄를 피해 여교사 단독범행으로 축소 은폐하고 이를 폭로치 못하도록 '입막음'용 강제추행을 시도 했다고 보는 것이 반국가교육척결 국민연합과 자유교원조합 등 관련 단체의 공통된 견해이다.

이 사건과 관련하여 반국가교육척결 국민연합은 "이 사건은 전교조 간부가 전교조 여교사를 민노총에 팔아먹은 것이나 다름없는 사건이다. 혼자 사는 전교조 여교사집에 남자 범인을 숨겨주라는 전교조 간부는 여교사를 민노총에 팔아 먹은 것이다. 민노총 간부들과 함께 전교조 여교사를 협박해서 범죄를 은폐하려한 전교조 위원장과 간부들은 모조리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서울자유교원조합 대표는 2005년 3월 23일 밤 남녀 고교생 제자 8명 앞에서 자위행위를 한 전교조 분회장 H고교 노모교사 사건 예에서 보듯 친북반역세력의 반도덕 비인간성이 이번 사건에서도 여실히 드러났다고 주장하면서 최근 서울 D모 고교 현직교사가 전교조를 고발한 글을 참고로 제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반국가교육척결국민연합 측에서는 이번에 드러난 사건은 빙산의 일각이라면서 소위 좌파운동권 내에서는 性 자체를 투쟁의 도구로 삼는 동시에 공유해야 할 자산으로 여기는 습성이 있기 때문에 드러나지 않고 있는 '성추행, 성폭행, 혼숙과 강간 사건'은 일상화 되다시피 했다고 비난 했다.

이번 사건은 민노총 조직강화위원장 金 아무개, 재정국장 朴 모 등 최고지도부 뿐만 아니라 전교조 전 위원장 정진화와 현 위원장 정진후 까지 나서서 피해자 측에 축소은폐 및 허위진술압박을 가해 '민노총이 전교조를 겁탈하고 전교조가 조합원을 능욕'한 비인간 반도덕적 조직범죄행위로서 이를 묵과하거나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분개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al 2009-02-07 18:02:25
에라 정신나간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