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동아 ‘인민군대 군량미’ 뒷북 소동
조선 동아 ‘인민군대 군량미’ 뒷북 소동
  • 백승목 대기자
  • 승인 2008.02.16 07:3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량미전용 심층취재보도, 남북언론합의서 폐기, 남북언론위원회 폐지

 
   
  ▲ 2006년 7월 인제지역 홍수피해 복구외면, 정부의 인민군대 군량미 제공방침에 분노한 시민단체 항의기자회견  
 

‘인민군’ 군량미 조공

대한민국에서 지원한 ‘쌀’이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 창건한『조선 노동당의 혁명적 무장력』인만군대”의 군량미로 충당 된 사실에 대하여 몇 몇 언론이 뒤늦게 수선을 피우고 있다.

대북 군량미 조공은 김영삼이 대통령시절 식량 수송선박이 청진항에 입항 시에 ‘인공기’를 게양하는 수모를 겪어가면서 대북식량지원 명목으로 하필이면 북괴군 불법남침 45주년이 되던 1995년 6월 25일 ‘쌀’을 실어 보내기 시작한 이래 해마다 김정일 진상(進上)품목에서 [군량미]가 빠진 적이 없었다.

머리가 제 자리에 달리고 생각이 올바른 보통국민들이 다른 것은 다 주어도 핵무기도 만들고 전투기와 군함 탱크를 사는 데 쓰일 $와 전투훈련 및 남침기동용 연료, 그리고 남침전범집단 인민군대가 배불리 먹고 또 다시 남침 길에 나설 <軍糧米>만은 아니 된다고 피를 토하듯 호소할 때는 눈도 깜빡 귀도 들썩 않던 ‘언론’이 무슨 바람이 분 것일까?

뒷북치는 언론보도

2008.2.14~15 조선 동아를 비롯하여 연합통신과 북한전문 인터넷 신문 데일리NK에 김정일 인민군대의 대북지원식량 편취기사가 게재 됐다.

▶조선일보
 

  • 통일부, 북한 군량미 전용 알고도 묵인
  • '對北지원 쌀, 북한군 하역' 사진 받은후 北에 항의 한 번 안해
  • "지원물자 제대로 쓰이는지 검증 시스템 필요"

▶동아일보
 

  • 北에 준 쌀 일부 軍부대 유출 확인…통일부 알고도 ‘쉬쉬’
  • (2006.5.24 자 자료사진까지 동원하여...)

▶데일리 NK
 

  • “對北지원 쌀, 北군부대 유입현장 포착”
  • 軍 “고성능 카메라·전화 감청 통해 지원쌀 유입 확인”
  • WFP “한국 對北식량지원 방식 개선 필요”
  • 리슬리 대변인 "직접 현장에서 확인할 수 없다면 식량지원 못해"
  • 대북지원 식량, 김정일 이권사업 전락 막아야
  • [홍진표 칼럼]분배 투명성 확보 일관되게 요구해야

▶연합통신
 

  • 대북지원 쌀 북한군 부대로 유출돼
  • 강원도 전방부대서 쌀 마대 관측

식민지 언론만도 못했다.

1905년 11월 17일 왜군 헌병의 총칼 밑에서 ‘을사보호조약’이 체결 된 직후인 11월 20일 황성신문의 장지연(張志淵) 선생은 <시일야방성대곡(是日也放聲大哭)>이라는 논설로서 국혼(國魂)을 깨우쳐 의병항쟁의 불을 지폈다.

1936년 8월 10일 베르린 올림픽에서 마라톤에 출전한 손기정 선수가 우승을 하자 조선중앙일보(8월 13일자)와 동아일보(8월 24일자) 신문에 ‘일장기를 지우고’ 보도를 한 것이 동아일보만 일제검열에 적발 되어 정간을 당하는 수난을 겪으면서 일제에 항거한 역사를 남겼다.

그런데, 1945년 8월 15일 해방 된지 55년, 1948년 8월 15일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 된지 52년 만인 2000년 8월 11일 대한민국의 신문방송통신 언론사 사장단 46명이 대북뇌물사범 박지원의 인솔로 김정일 앞에 끌려가서 ‘남북언론합의서’라는 항복문서를 바쳤다.

그로부터 대한민국언론은 김정일의 ‘조선인민공화국기자동맹(노동신문 책임주필 최칠남)’의 검열아래 김정일의 언론총독 노릇을 해온 ‘남북언론교류협력위원회’의 밀착 감시를 받으며 “反 북, 反 김정일 보도금지, 反 통일 보도금지, 反 화합 보도금지, 反 민족 보도금지” 《四禁報道指針》에 노예처럼 복종해 왔다.

김정일 살인폭압독재 학정을 고발하고 북의 아사자가 속출하고 공개총살형이 자행되는 생지옥을 참상을 전해야 할 언론이 본래의 책무를 내 팽개친 채 ‘김정일 비위 맞추기’에 급급하고 북의 눈치를 살피기에 급급해 왔다.

취재기자가 입경을 거부당해도 취재수첩을 압수당하고 송출원고 검열요구와 강제억류 협박까지 당하면서도 제대로 된 반박이나 항의는커녕 ‘사죄문’이나 써주면서 지내온 8년 세월에 대한민국언론인지 김정일 선전선동부기관지인지 분간 할 수 없도록 변질되고 말았다.

꼴에 언론이랍시고 대들 때도 있었다.

노무현 깽판정권 말기에 들어서면서 국정홍보처장이란 자가 보도의 편의와 홍보의 선진화를 위해서 ‘종합 브리핑 룸’을 만들면서 정부부처 및 산하기관 기자실을 폐쇄하고 기자출입을 금지 할 때 종합청사 복도에서 농성을 하고 경찰청장과 실랑이를 해 가면서 언론자유를 부르짖고 ‘기자실 대못질’을 성토하는 용감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노시개’가 5000만 국민의 건배사가 된지 오랜 마당에 ‘만만한 게 홍어 X' 라고 노무현 깽판정권에 대든 것이 그리 대단한 용기라 할 수는 없었지만 그래도 ’밥그릇‘을 지키고 국민 보기에 민망할 정도고 구겨진 스타일과 체면을 세우느라 마지못해 角을 세웠으리라고 이해는 간다.

친북정권의 罪 조중동의 罪

조.중.동을 보수우익 BIG3 메저 신문이라고 일컬어 왔다. 그러던 조중동이 2000년 8월11일 대 김정일 언론항복문에는 저항은커녕 일언반구 비판도 못하고 지난 해 언제부턴가 쥐약을 먹었던지 “신속정확공정”을 생명으로 한 <사실보도>마저 포기해 왔다.

300만 씩 아사자를 낸 北에게 있어서 ‘쌀은 곧 공산주의’라고 한 김일성의 비명소리를 못 들었다고 해도 <식량 단약 수리부품 연료>가 전쟁물자의 기본이요 군수보급의 우선이라는 사실을 몰랐을 리 없음에도 식량지원에 눈을 감고 군량미 전환사실을 외면해 왔다.

대한민국 형법 제 95조 2항과 군형법 제 11조 2항에는 “병기 또는 탄약 기타 군용에 공(쓰이는)하는 물건을 적국에 제공한 자”는 利敵罪로 사형(무기)에 처하게 돼 있으며 공소시효는 15년으로 중형에 해당되는 죄이다.

설사 ‘軍用’이라는 도장이 찍히지 않았더라도 “적국에 군사상 이익을 공여하는 자는 무기 또는 3년 이상의 징역에 처한다.”고 형법 97조 및 군형법 14조에 물건제공이적 및 일반이적 죄로 처단케 돼 있다.

김영삼 이래 15년, 김대중 노무현 친북정권 아래 10년간 ‘통일부와 국정원(안기부)’이 앞장서서 남침전범집단 ‘인민군대’에게 ‘남북교류 협력’이라는 미명하에 군량미를 제공하여 ‘이적 및 일반 이적 행위’ 자행해 왔음에도 <사실보도와 감시 비판>이라는 언론고유의 사명을 포기하고 이를 짐짓 눈감아 준 것 또한 사실이다.

우리 형법에 共犯도 처벌하고 累犯은 加重處罰 한다는 원칙이 있다. 이에 비춰 볼 때 김대중 노무현 친북정권이 통일부와 국정원을 앞세워 전범집단 수괴 김정일의 “120만 남침무력 인민군대”를 먹여 살리고 전쟁비축미 창고를 채워 주었다.

김대중 노무현이 지난 10년간 먹여 살린 <조선인민군은 항일무장투쟁의 영광스러운 혁명전통을 계승한 조선로동당의 혁명적 무장력>이며(북괴노동당규약46조) 소위 조선노동당은<남조선에서 미제국주의 침략군대를 몰아내고 식민지통치를 청산하며 조국 적화통일을 위해 투쟁하는 혁명의 참모부>라고 김정일 집단 스스로가 규정하고 있다.

조.중.동이 할 일

어설프게 뒷북치기 식 보도로 체면유지나 하려 들지 말고 대북 지원 식량의 군량미전용 실태를 심층취재 보도하여 역대정권의 ‘퍼주기’ 이적행위를 고발함은 물론이요 박지원 최학래 박권상 등이 주동이 되어 대한민국 신문방송통신사 사장단 46명을 끌고 가 김정일에게 써서 바친 ‘남북언론합의서’라는 항복문서 폐기에 나서는 한편 김정일의 ‘언론총독’으로 남한 언론을 밀착 감시해온 ‘남북언론교류 및 협력위원회’를 즉각 폐쇄하는 데 앞장서야 한다. 

 
   
  ▲ 김정일 언론총독부 남북언론교류협력위원회폐지촉구 시민단체 기자회견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경구 2008-02-17 19:52:08
나는 조선일보만 봅니다 그런데 우리가 보낸쌀 군량미로 - -
하는데 웃기는 얘기지요 진작 월간조선에 북괴에 보낸쌀이
북괴의 군용차량이 막 실어가는 현장 상황을 월간조선에 보도를
보았습니다 그럴때에는 입 다물고(?)있다가 이제 몇년이 지난
이제 무슴 큰 뉴스처럼 일간지에 보도 하는것은 기자 정신에
어긋 난것은 아니가 물어보고 싶은 마음입니다
내 지금 술한잔 먹은 기분에 글릉 올리지만 북괴의 하는 짖은
정상적인 인간이 하는 짖이 아님을 정상적인 사람이라면
다 알것이라고 나는 봅니다
한마디로 저 북괴 는 인간들이 아닙니다
악마 같은 악마들을 상대하면서(대중이 이후 무현이 까지)
온갖것(하다 못해 여자 생리대까지 닫다 줌)을 갇다 바친
대중이 이후 무현이 까지 그 어떤 불법적인 일이 없었는가
철저히 조사 하여 엄중 처벌해야 옳다고 봅니다

이명박 정부가 그것을 옳바르게 해야 진정한 정부라고 봅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대표이사/회장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