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이 전과가 있나, 막말을 했나?”
“김연경이 전과가 있나, 막말을 했나?”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8.05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희숙 “정치인들, 올림픽 무임승차 이제 그만”
윤희숙 의원 페이스북.
윤희숙 의원 페이스북.

“정치인 여러분, 올림픽 무임승차 그만합시다.”

윤희숙 의원은 5일 페이스북에서 “여당 정치인들은 올림픽 직전까지도 도쿄 올림픽을 보이콧해야 한다고 소리 높이더니 막상 시작하니 이젠 올림픽과 참가선수를 정치홍보물로 소비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단연 압권은 이재명 후보”라며 “이 후보는 김연경 선수를 거론하며 ‘온갖 마타도어의 강을 건너’고 ‘실력을 증명해야 국민의 두터운 신뢰도 얻을 수 있다’고 했는데 이런 식으로 스포츠 스타를 소비하시는 건 김 선수에게 너무 미안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김 선수가 이 후보처럼 전과가 있나, 막말을 했나”라고 묻고 “기본소득, 기본주택 등 ‘기본 없는 기본시리즈’로 포퓰리즘하는 이 후보가 어떻게 김 선수와 나란히 ‘실력’을 운운하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윤 의원은 “지금 정치인이 할 일은 올림픽에 ‘숟가락 올리기’가 아니”라며 “무임승치보다 정치는 주목받지 못한 선수와 생활체육의 가능성을 살펴야 한다”고 충고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