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 결손 심각한데 이제야 처방?
학습 결손 심각한데 이제야 처방?
  • 최창규 기자
  • 승인 2021.07.29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총 “교과보충 등 사후약방문식으론 한계”

교육부가 29일 ‘교육회복 종합방안’을 발표했다. 단위학교가 학생의 학습‧ 정서 결손 상태를 자율적으로 진단하고, 이에 따라 교사는 방과후‧방학중 교과 보충을, 예비교원은 튜터링을 하며 학습 결손을 해소하고, 학급 상담이나 위센터 등과 연계한 맞춤형 상담을 지원해 정서 결손을 회복시킨다는 내용 등이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이하 교총)는 “코로나19까지 겹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학생들의 학습, 정서 회복을 추진하고 지원을 확대한 것은 의미 있고 바람직하다”며 “다만 학생들의 학습 결손이 이미 심각해졌는데 이제야 사후약방문식 대책이 나왔다는 점에서 만시지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과밀학급을 해소하겠다면서 정규교원 확충 계획은 없다”며 “결국 기간제교사만 활용하겠다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교총은 “교사가 교육에 전념하고, 학생은 배움에 충실하도록 교실 환경과 근무 여건을 개선하는 근본대책이 함께 마련돼야 한다”며 “국가 차원의 학력 진단 시행과 맞춤형 지원, 학급당 학생수 20명 이하‧유아 학급당 학생수 연령별 12~16명 이하 감축, 교원 행정업무 획기적 경감을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학생 학습결손 완화와 정서 회복이 학교와 교사의 헌신, 열정에만 의존하는 방식이면 효과를 거두기 어렵다”며 “학생 개개인에 맞는 교육과 배움이 충실히 이뤄지도록 학교, 교실 여건을 마련하는 일에 방점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교총은 “먼저 국가 차원의 학력 진단을 실시하고 맞춤형 학습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여전히 학력 진단은 시도교육청별, 학교별, 교사별로 들쭉날쭉하게 시행하는 내용에 머물러 있다”며 “이래서는 ‘깜깜이’ 학력을 벗어날 수 없고, 학부모가 신뢰할 학력 데이터가 없어 방과후 교과보충이나 가정과 연계한 협력 학습도 어려울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초학력 보장은 학생의 기본권이라는 점을 인식하고 모든 학생에 대해 국가 차원의 일관적인 학력 진단을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총은 “이번 교육회복 종합방안을 실현하기 위해 학교 현장과 교원은 또 얼마나 많은 계획‧보고 행정과 업무에 치이게 될 지 가늠조차 어렵다”며 “교사가 진정 학생들의 학습, 정서 회복에 몰두할 수 있도록 교실 환경과 근무 여건을 근본적으로 개선하는 정책부터 펴 달라”고 당부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