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폐수사 피해자 모두 사면하라”
“적폐수사 피해자 모두 사면하라”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7.26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 청부 정치 수사에 의한 희생자들"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이번 8.15 광복절에 적폐수사 피해자 모두를 사면하라.”

홍준표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정권 출범의 정당성은 드루킹과 김경수의 여론조작 사건으로 크게 훼손이 되었다”며 “정권 출범 당시 이른바 적폐수사로 이명박, 박근혜 정권의 인사들 200여 명이 구속 기소되고 5명이 수사 도중 자살하는 미증유의 비극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당시 검찰은 헌법과 법률에 의한 수사였다고 강변하지만 그것은 헌법과 법률에 의한 수사가 아니라 권력의 요구에 의한 청부 정치 수사에 불과했다”며 “아주 포악한 수사였고 법의 이름을 빌린 권력 주구 검찰이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복수와 보복의 일념으로 사냥개를 동원하여 반대편 인사들을 무차별 잡아 가둔 이른바 적폐수사는 이제 국민의 이름으로 비판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의원은 “이를 원상회복할 마지막 기회가 이번 8.15 대사면”이라며 “야권 갈라치기 선별 사면이 아닌 적폐수사의 피해자 모두를 사면하는 대화합 사면을 하라”고 주문했다. 또한 “아직 주도권을 아직 갖고 있을 때 대사면을 하지 않으면 후회할 날이 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