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부정선거 의혹, 특검 해야”
“4·15 부정선거 의혹, 특검 해야”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7.24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투표용지 위조·조작 가능성 높아”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4·15 총선과 관련한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특검을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전 대표는 2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이 지난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전담할 특검을 제안해 관철시켜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작년 4월 15일에 치러진 총선 직후 인터넷을 통해 떠돌던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거리를 두어 왔다”며 “확실한 증거가 없는 상태에서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는 것이 국민적 정서에 편승해 패장으로서의 책임을 전가하고 국민들에게 혼란을 일으킬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 6월 28일 인천 연수구을 민경욱 후보의 선거구에 대한 대법원의 투표용지 재검표 이후 구체적인 물증을 들어 제기하고 있는 부정선거 주장은 국면을 전혀 달리한다”고 말했다.

황 전 대표는 6·28 재검표 당시 검증에 참여한 입회자들의 증언을 인용해 “투표함에서 정상적인 사전투표 시스템에서는 있을 수 없는 사전투표 용지들이 다수 발견됐다”며 “이는 투표용지 위조 또는 조작 아니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시 이를 확인한 선관위는 즉시 진상조사에 착수하는 것이 마땅함에도 재검표 후 25일이 지난 현재까지도 아무런 움직임이 보이지 않는다”며 “국민들이 제기하고 있는 합리적 의심에 대하여 명확한 해명을 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황 전 대표는 대법원을 향해 “선거 후 180일(6개월) 이내에 처리하게 되어 있는 선거법 규정을 왜 무시하고 총선 후 1년이 넘도록 선거재판을 끌고 있는지 국민께 설명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