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의 함박웃음 소리가 들린다”
“그들의 함박웃음 소리가 들린다”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3.04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현 “이 무소불위의 정권을 막을 힘은 국민 뿐”
김기현 의원.

김기현 의원은 4일 “윤석열의 사직으로 ‘부패완판’ 권력장악의 퍼즐이 또 하나 맞춰졌다”며 “그들의 함박웃음 소리가 들린다”고 했다.

김 의원은 4일 페이스북에서 “드디어 윤석열 검찰총장이 사의를 표명했다며, 이제야 검찰장악을 실현할 수 있다고 박수치는 소리가 여기까지 들린다”며 “윤석열 총장이 살아있는 권력의 압박과 무시, 힐난에도 꿋꿋이 자리를 지킨 덕분에 실낱같이 유지되어왔던 헌법정신이 이제 속절없이 무너질 위기에 처했다”고 한탄했다.

이어 “속도조절 하라”는 대통령의 주문은 “속도를 내서 청와대 좀 살려달라”는 암묵적 지시였고, “윤 총장의 해임을 건의하겠다”는 총리의 말은 “대통령이 자르고 싶어한다”는 속내를 과감하게 드러낸 것이었고 풀이했다.

김 의원은 “살아있는 권력은 윤석열 검찰총장, 최재형 감사원장, 신현수 민정수석, 법관에 대한 탄핵소추 등을 통해 ‘우리편’이 아니라면 언제든 ‘적(敵)’으로 돌려 찍어누를 수 있다는 메시지를 반복 주입시켰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에 실무자들은 국익에 반하는 정책임을 알면서도 살아남기 위해 영혼 없는 공무원을 자처할 것이고, 부패ㆍ부정을 명명백백 밝혀야 할 사정기관은 권력비리가 혹시라도 드러날까 전전긍긍하면서 드러나는대로 감추기 급급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 의원은 “이제, 이 무소불위의 정권을 막을 수 있는 힘은 오직 현명한 국민 뿐”이라고 호소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