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니아, 코로나19 돌연변이 주요 5종 동시 분석키트 출시
바이오니아, 코로나19 돌연변이 주요 5종 동시 분석키트 출시
  • 김예진 기자
  • 승인 2021.03.04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진단제품과 함께 공급해 매출 시너지 기대

바이오니아는 코로나19 돌연변이 분석키트 ‘AccuPower® COVID-19 Variants ID Kit’ 2종을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해당 제품은 당사와 타사의 진단장비에 적용할 수 있다.

이번에 바이오니아가 출시한 분석키트는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를 일으키는 주요 돌연변이 5종을 동시에 확인할 수 있다. 최근 영국, 브라질, 남아공 등에서 발견된 코로나19 변이주를 분석해 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 곳곳에서 새로운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가 잇달아 출현하면서 변이 바이러스 발생 국가가 연일 증가하는 추세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스스로 유전자 변이를 일으키며,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과 치사율이 높고 백신에 대한 내성도 강하게 진화하고 있다. 영국발 변이는 80개 이상 국가로 확대되었고, 남아공발 변이는 백신 효능을 절반까지 떨어트리는 걸로 보고되고 있다.

바이오니아 관계자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계속 진화하면서 감염병 전파 속도가 빨라져 확진자가 급속히 증가하면 의료 체계에 악영향을 끼치고, 백신 효과를 약화시켜 재감염되는 사례를 증가시킬 가능성이 높다”며 “변이 바이러스를 확인해 추적, 관리하는 것이 코로나19 방역의 새로운 당면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오니아의 ‘코로나19 돌연변이 분석키트’는 분자진단 장비를 이용해 2시간 이내에 어떤 변종인지 쉽게 확인할 수 있어, 감염자들의 격리와 치료 및 연구 등의 중요 자료로 활용될 수 있다. 또한 지속해서 발생될 가능성이 있는 돌연변이를 최대 32개까지 확인할 수 있다. 회사 측은 돌연변이 바이러스 검사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바이오니아 관계자는 “이번 제품 출시로 코로나19 분자진단 검사부터 변이주 분석까지 코로나19 솔루션의 스펙트럼을 넓혔다"며, "현재 바이오니아의 코로나19 관련 제품을 사용하고 있는 90여 국가의 고객을 중심으로 우선 공급해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바이오니아는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 변이 연구용 키트에 이어 세계 최초의 검체시료투입장비 ‘아큐로더(AccuLoader™)를 출시했다. 회사 측은 전 세계 코로나19 바이러스 추이를 계속 모니터링하며,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한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바이오니아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2,070억원, 영업이익 1,051억원으로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