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파이터’ 김재영, AFC 15 메인 매치서 ‘더블지’ 안상일과 미들급 타이틀전 격돌
‘바람의 파이터’ 김재영, AFC 15 메인 매치서 ‘더블지’ 안상일과 미들급 타이틀전 격돌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1.02.10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젤스파이팅챔피언십(AFC)의 미들급 챔피언 김재영이 외부 단체서 온 자객과 만나게 됐다.

8경기안상일VS김재영
8경기안상일VS김재영

‘바람의 파이터’ 김재영은 오는 26일 서울 신도림 테크노 마트에서 열리는 AFC 15 메인 매치에서 미들급 타이틀을 두고 더블지 FC 소속의 안상일과 격돌한다.

AFC는 '키다리 아저씨' 최홍만, '바람의파이터' 김재영, '울버린' 배명호, '입식격투기의 상징' 노재길, '직쏘' 문기범, '슈퍼루키' 송영재, '트롯파이터' 이대원, '피트니스여전사' 김정화 등 수많은 스타를 배출한 한국 최고의 격투 단체다.

코로나 시국에도 격투기계를 선도하고 있는 AFC는 국내 단체 중 2021년 최초의 공식 대회를 준비하고 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협업을 약속한 더블지 FC와 적극 교류를 통해 격투기 부활의 선봉장에 설 계획이다.

먼저 코메인 매치에서는 국내 입식 중량급의 최강자 자리를 두고 AFC의 명현만과 더블지 FC의 유양래가 격돌한다. 이어 메인 매치에서도 AFC의 미들급 챔피언이자 국내 중량급 MMA 최강자 김재영의 상대로 더블지 소속의 안상일이 출격한다.

김재영은 지난해 8월 열린 AFC 14에서 차인호를 상대로 1라운드 KO 승을 거두며 미들급 타이틀을 획득했다. 애초 로드 FC 출신의 이종환이 김재영의 도전자로 예고됐으나 부상으로 무산됐다.

결국 AFC 15의 메인 매치도 AFC와 더블지의 교류전 형식으로 진행되게 됐다. 김재영의 도전 상대는 더블지 소속의 안상일. 그는 18전 12승 6패 의 성적을 기록하고 있는 베테랑 파이터다. 그는 지난 2019년 더블지 FC 02의 코메인 이벤트에 출격했으나 로블로 가격으로 반칙패를 당한 바 있다.

첫 타이틀전부터 외부 단체의 자객을 만나게 된 김재영이지만 언제나 그렇듯 챔피언의 품격을 보여줬다. 그는 “나는 AFC를 대표하는 챔피언이다. 외부 단체가 아니라 어느 누가 와도 싸울 것이고 이겨낼 자신이 있다. AFC를 사랑하는 팬들에게 보답하겠다”라고 담담하게 각오를 밝혔다.

코메인에 이어 메인 매치도 교류전 형식으로 진행될 AFC 15. 명현만과 김재영 두 AFC의 간판스타들이 어떠한 모습으로 AFC의 이름을 드높일지 주목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