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 유구전통시장, 충남 대표 '문화관광형시장' 육성
공주 유구전통시장, 충남 대표 '문화관광형시장' 육성
  • 한상현 기자
  • 승인 2021.01.29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진석 의원, "중소벤처기업부 문화관광형 시장육성사업에 선정됐다" 밝혀...2년간 10억 원 지원
정진석 의원
정진석 의원

공주시 유구전통시장이 중소벤처기업부 문화관광형 시장육성사업에 최종 선정돼 2년 간 최대 10억 원의 사업비가 지원된다.

문화관광형시장 사업은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한 특별법'에 규정된 전통시장 및 상점가를 대상으로 문화접목 콘텐츠 개발ㆍ대표상품개발ㆍ디자인 접목 등 상인 중심의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유구전통시장에는 향후 2년간 국비 5억 원, 지방비 5억 원 등 총 1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지역 특색(문화, 관광, 역사)과 연계한 시장 투어코스 개발, 체험 프로그램 운영 등 문화 콘텐츠 육성 ▲시장 대표상품 개발, 홍보ㆍ마케팅 등 특화상품의 판로개척 지원 ▲시장테마를 접목한 노후시설 및 공용공간 디자인 재생 등이 진행된다.

정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전통시장의 자생력을 강화하고 경쟁력을 높임으로써 유구전통시장을 충남지역을 선도하는 관광휴양지 플랫폼 시장으로 탈바꿈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충남 공주ㆍ부여ㆍ청양)은 “유구전통시장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상인들과 함께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고, 정부 관계자들을 설득한 끝에 큰 결실을 보게 되어 감회가 남다르다”며, “유구전통시장이 명실상부 충남을 대표하는 특화된 전통시장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