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2023년 준공 목표 시립 종합요양시설 건립 추진
안성시, 2023년 준공 목표 시립 종합요양시설 건립 추진
  • 김병철 기자
  • 승인 2021.01.20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지역에 새로운 종합요양 복지시설로서 중요한 기능 담당
안성시

경기도 안성시(시장 김보라)는 정부 정책과제인 '치매노인 국가책임제'에 발맞추어 관내 치매노인의 지역 내 보호와 그 가족들의 부양부담을 경감하기 위하여 2023년 준공 목표로 시립(치매전담형) 종합요양시설 건립을 추진한다.

시립(치매전담형) 종합요양시설'은 150명 수용 규모로 80명 정원의 치매전담형 종합요양시설, 20명 정원 주‧야간 보호시설, 50명 정원의 단기보호시설로 구성 될 계획이다.

위치는 안성시 삼죽면 내강리 산3번지 일원으로 지난해 11월 시설건립을 위한 기본조사 및 타당성 조사용역을 완료하고 총사업비 138억 원(국비 36억, 도비9억, 시비 93억) 중 현재 국도비 28억 원을 확보한 상태다.

안성시 관계자는 “관내 치매추정 환자는 약 3,350명으로 치매 유병률도 2017년 9.95%에서 2010년 10.29%로 매년 증가추세에 있다”며 “시설이 완공될 경우 치매관련 전문시설이 전무했던 안성지역에 새로운 종합요양 복지시설로서 중요한 기능을 담당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안성시에서는 민간복지시설에도 치매관련 시설이 확충될 수 있도록 시설물 설치 등을 적극 지원하고 있어, 2020년 12월 연꽃마을 파라밀 요양원은 안성시 지원을 받아 기존 채매전담실 개보수 사업을 완료한 바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