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학대방지협회 “文 대통령, 사과하라”
아동학대방지협회 “文 대통령, 사과하라”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1.01.19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양 취소’ 발언, 버려지는 아동 상처 생각해봤나?

‘정인아 미안해’ 캠페인을 진행해 온 사단법인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가 18일 성명을 내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입양에 대해 “사전에 입양하는 부모들을 충분히 잘 조사하고 초기에는 입양 가정을 여러 번 방문함으로써 아이가 잘 적응하는지(를 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입양 부모의 경우에도 마음이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일정 기간 안에는 입양을 다시 취소한다든지, 여전히 입양하고자 하는 마음은 강하지만 아이와 맞지 않는다면 입양 아동을 바꾼다든지 여러 가지 방식으로 입양 자체는 위축하지 않고 활성화하면서 보호할 수 있는 대책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협회는 문 대통령의 이 발언에 대해 “정인이는 아동 학대로 사망했다. 정인이가 가해 양부모의 마음에 맞지 않아 입양 부모의 단순 변심으로 발생한 일이 아니다”며 “입양의 문제는 입양 부모의 취향이 아닌 아동의 생명권과 인권 차원에서 접근해야 함에도 오늘 문 대통령의 말씀은 입양 아동의 입장에서는 절대권력자인 입양 부모 중심으로 인식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협회는 또 ‘입양 부모의 경우에도 마음이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일정 기간 안에는 입양을 취소한다든지’라고 한 발언에 대해 “입양 부모의 단순 변심으로 버려지게 되는 입양 아동의 상처는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입양하고자 하는 마음은 강하지만 입양 아동과 맞지 않는 경우 등 아이를 바꾼다든지’라고 한 발언에 대해서도 “입양 부모의 취향에 맞는 아동을 고를 수 있는 권한을 주신 것과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