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환경오염물질 무단 배출 사업장 60개소 적발
수원시, 환경오염물질 무단 배출 사업장 60개소 적발
  • 김병철 기자, 송은경 기자
  • 승인 2021.01.07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업정지 처분, 시설 폐쇄 명령, 과태료 부과 등 행정처분
폐수 배출시설을 신고하지 않고 운영해 적발된 세차장 /수원시

수원시는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폐수·매연 등 환경오염물질을 배출하는 관내 사업장 454개소를 대상으로 단속·점검을 했다.

경기도 수원시가 환경오염물질을 무단으로 배출한 사업장 60개소를 적발해 조업정지·과태료 부과 등 행정처분을 내렸다.

위반 사업장은 △미신고 폐수 배출시설 운영 △폐수 배출허용기준 초과 △미신고 대기 배출 시설 운영 △대기 배출시설 변경 신고 미이행 등 위반사항을 발견했다.

수원시는 사업장 3개소에 조업(操業) 정지 처분을 내렸고, 1개소는 시설 폐쇄, 2개소는 사용금지 명령을 내렸다. 또 47개소는 경고와 개선 명령을 받았다. 또 배출시설을 신고하지 않거나 허가를 받지 않고 불법으로 운영한 7개소는 경찰서에 고발했다. 위반사항 29건에 대해 과태료 2580만 원도 부과했다.

수원시는 앞으로 경기도와 협력해 고색산업단지 내 무허가 사업장 합동단속을 추진하고, 원천동 일반공업지역 내 연구·제조 시설도 정기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최상규 수원시 환경정책과장은 “올해는 인·허가 없이 불법으로 운영되는 사업장을 대상으로 기획 단속을 확대 추진할 것”이라며 “또 경기도와 지속적인 단속 방안을 협의해 환경오염을 예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