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막판에 뺀 결과는 참담했다"  
"손흥민 막판에 뺀 결과는 참담했다"  
  • 홍기인 기자
  • 승인 2020.12.28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리뉴의 패착, '라멜라로 교체하자마자 실점'
토트넘홋스퍼 주세 무리뉴 감독 ( 인스타그램 캡쳐 )
토트넘홋스퍼 조세 무리뉴 감독 ( 인스타그램 캡쳐 )

"비기지 않을 경기를 무리뉴가 또 망쳤다", "패스는 고구마. 손케인은 수비에 치중하느라 보이지 않았다", "실망스럽다" 월요일 새벽 잠을 설치며 축구를 본 팬들은 한결같이 격한 반응을 쏟아냈다.   

초반 상승세는 반짝이에 불과했던 걸까? 어떤 유럽축구 평론가는 이번 시즌 영국 프리미어 리그에서 토트넘의 실력을 중위권 정도로만 예상했다. 상위권에 오를 팀은 아니라고 평가 절하했다. 지금 상황로 봐선 그의 말이 거의 맞아 들어가는 듯한 분위기다.   

토트넘은 28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 몰리뉴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5라운드에서 울버햄튼과 1-1로 비겼다. 크리스탈 팰리스와 1-1 무승부를 시작으로 리버풀전 1-2 패배, 레스터시티전 0-2 패배로 부진했던 토트넘은 4경기째 승리를 챙기지 못하고 있다. 승점 1점을 쌓는데 그쳐 26점으로 리그 3위로 뛰어오를 기회를 놓치고 8위에서 5위가 됐다. 

토트넘은 울버햄튼과 경기에서 전반전 이른시간 은돔벨레 골로 좋은 분위기를 가져가는 듯했다. 하지만 여기 뿐이었다. 무리뉴는 이후부터 수비에 치중해 승리를 챙기는 실리축구를 구사했다. 시간이 흐를수록 울버햄튼이 그라운드를 장악하고 공격 횟수는 더 많아졌다. 토트넘 공격에 나서야 할 케인이나 손흥민도 수비 선으로 자주 내려 올 수 밖에 없었다.  

황당한 일은 후반 7분여를 남기고 발생했다. 무리뉴는 승부를 쥐는 손흥민을 빼고 라멜라를 투입했다. 시간끌기 전략이었다. 울버햄튼의 분위기 반전. 토트넘은 손흥민이 빠지자 마자 공교롭게도 바로 실점하고 말았다.  

이런 어처구니 없는 경기는 한 두번이 아니다. 손흥민이 교체되어 밖으로 나가면 꼭 실점하게 된다. 다잡은 승리를 놓친 무리뉴는 “실망스럽다, 수비 축구를 의도한 것은 아니었다. 지친 SON 대신 쌩쌩한 라멜라를 투입했다”고 설명했다. 

손흥민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 무리의 패착이다. 무리뉴가 이런 전술을 바꾸지 않는다면 상위권은 커녕 중위권도 벅차 보인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