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엄마 파이터’ 이승아, “코로나 19속 새로운 스타일 정립 중”
'40대 엄마 파이터’ 이승아, “코로나 19속 새로운 스타일 정립 중”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0.12.18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AX FC 특집-챔피언들의 근황] 여성부 -56kg 챔피언 ‘40대 엄마 파이터’ 이승아 “코로나 19속 새로운 스타일 정립 중”
[MAX FC 특집-챔피언들의 근황] 여성부 -56kg 챔피언 ‘40대 엄마 파이터’ 이승아 “코로나 19속 새로운 스타일 정립 중”

MAX FC측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해 입식 격투기 시장이 침체되어 있는 상황에서, 국내 입식격투기 팬들에게 격투기 선수들의 근황을 알려주기 위해 현 MAX FC 챔피언들을 대상으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번에 소개할 선수는 MAX FC의 여성부 노장 파이터. 엄마 파이터 이승아(41,대전제왕회관둔산지부) 선수이다.

이승아 선수는 40대의 엄마 파이터로서, 체급 내에서 비교적 우월한 리치와 신장으로 화끈한 경기를 보여주는 선수로 유명하다. 이승아 선수는 지난해 4월 MAXFC 18 대회에서 일본의 강자 아사이 하루카(34,일본킥복싱챔피언)와의 대결에서 승리하고 MAX FC 여성부 챔피언이 되었다. 이승아 선수는 현 MAX FC 여성부 -56kg급 챔피언이다.

현재 미국 로드아일랜드 주에서 생활 중인 이승아 선수는 “로드아일랜드는 사람도 많지 않은 동네인데다가, 코로나 19로 인해 사회적거리두기가 엄격하게 지켜지고 있어 몇 달째 홀로 샌드백만 치고 있다”며 코로나 19로 인해 훈련에 지장이 많음을 토로했다. 하지만 “매일 샌드백을 치면서 근거리 공방에 대한 감각과 근지구력, 그리고 또다른 리듬이 생겨, 이제는 새로운 스타일을 정립해 나가는 중이다”라고 말하며, 악조건 속에서도 훈련에 집중을 하고 있음을 나타냈다. 또한 이승아 선수는 콜로라도 덴버에서의 훈련을 떠올리며 “다양한 스타일의 선수와 스파링을 해볼 기회가 있었고, 무엇보다도 UFC 선수들, 그리고 엘리트 스포츠 선수들의 스트랭스&컨디셔닝 트레이닝을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가 있어서 한층 더 성장하게 된 거 같다”며 앞으로의 경기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 자신했다.

한편, 챔피언이기도 하지만, 한 가정의 아내이자 엄마이기도 한 이승아 선수에게 가족들이 자신을 무서워하지는 않냐는 질문에 “자신은 아이에게는 자애롭고, 남편에게는 애교 있는 아내이다”라고 말하며, 링 밖에서는 평범한 엄마이자 아내임을 어필했다. 하지만 정작 이승아 선수의 남편은 이승아 선수를 “10점 만점에 10점만큼 무서운 아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끝으로 이승아 선수는, “MAX FC의 챔피언으로서 앞으로 해외 원정 경기도 많이 치러야 할 텐데, 한편으로는 한 아이의 어머니로서의 책임을 다하지 못할 것 같아 걱정이 된다”며 앞으로의 선수생활에 있을 에로 사항을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언젠가 자신의 마음에 꼭 드는 시합을 멋지게 치러낼 때까지는 은퇴할 생각이 없다”라 고 말해, 어떠한 상황 속에서도 굴하지 않고 선수생활을 이어갈 것임을 밝혔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