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기본형 공익직불금 186억 지급
공주시, 기본형 공익직불금 186억 지급
  • 한상현 기자
  • 승인 2020.12.04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중순까지 1만 1100여 농가에 평균 167만 원...농업인 소득안정 도모
2020년 공공비축 미곡 매입
2020년 공공비축 미곡 매입

공주시가 2020년 기본형 공익직불금 186억 원을 농업인에게 순차적으로 지급한다고 밝혔다.

4일 시에 따르면, 올해 기본형 공익직불금은 지난해 105억 원 대비 81억 원 증가한 186억 원으로, 관내 1만 1100여 농가에 농가당 평균 167만 원을 지급할 예정이라는 것.

공주시는 지난 5월과 6월 농지소재지 읍ㆍ면ㆍ동에서 신청ㆍ접수를 받고, 대량검증 및 준수사항 이행점검 등을 통해 지난달 최종 지급대상자를 확정했다.

시는 4일까지 1만 800여 명에게 182억 원을 지급하고 나머지 200여 명에 대해서는 지급계좌 재확인 및 감액적용 등 행정절차를 거쳐 12월 중순까지 지급할 계획이다.

한편, 기본형 공익직불금은 농업활동으로 환경보전, 농촌 공동체 유지, 식품안전 등 공익기능을 증진하는 농업인의 소득안정을 지원하는 제도로, 지난해까지 쌀ㆍ밭ㆍ조건불리 직불금으로 나눠 지원하던 것을 올해부터 기본형 공익직불금으로 전면 개편ㆍ통합했다.

김정섭 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와 태풍ㆍ호우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의 경영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공익직불금 조기 지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