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웰, 조지아주 상대 선거결과 무효화 소송
파웰, 조지아주 상대 선거결과 무효화 소송
  • 최창규 기자
  • 승인 2020.11.27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표 장비에 인터넷 연결…명백한 연방법 위반”

시드니 파웰 전 연방검사가 미국 조지아주에서 ‘도미니언’ 전자투표시스템 등을 포함한 대규모 부정선거가 이뤄졌다며 선거결과 무효화 청구소송을 25일(현지 시각) 제기했다.

27일 에포크타임스에 따르면 파웰 전 검사는 이날 조지아주 애틀랜타 연방지방법원에 낸 고소장에서 “불법적이고 사기적인 투표수 조작이 조 바이든의 미국 대통령 당선을 확실히 하기 위한 목적에 따라” 계획적으로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104쪽 분량의 고소장에서는 “선관위 자료에는 최소한 9만6600명의 부재자투표 신청과 개표 기록이 남았지만, 투표지가 지역 선거위원회에 배송된 기록이 없다”며 이를 무효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소 약 10만표가 유효하지 않다는 것이다. 현재까지 비공인된 집계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는 펜실베이니아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약 9만2천표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고소장에서는 다양한 선거 사기 수법이 동원됐지만 “가장 비열하고 음흉한 수법”은 낡은 방식의 ‘표 끼워 넣기’였으며, 컴퓨터 프로그램으로 실행됐고 그 제작과 운영에는 미국 국내뿐만 아니라 외국 세력이 있었다고 했다. 그 근거로는 다수 목격자의 서명 진술서, 관련 서류, 개표 결과에서 나타난 “수학적으로 불가능한 현상”에 대한 전문가 증언을 제시했다.

이번 소송의 피고인은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 브래드 라펜스퍼거 주 국무장관, 주 선거위원회 등 조지아주의 선거 책임자들이다.

고소장에서는 이들이 “대규모 사기의 시발점인 ‘도미니언 보팅시스템’의 장비와 프로그램을 구매해 급하게 (선거에) 밀어 넣었다”고 지적했다.

켐프 주지사는 이번 대선에서 조지아주에 도미니언 장비 도입을 밀어붙인 장본인이다.

그는 작년 4월 도미니언 장비 구매 법안에 서명했다. 미리 1억5천만달러의 예산을 배정해 주의회 승인까지 받아둬 올해 3월 대선 예비선거(프라이머리)에서부터 사용되도록 조치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