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숲가꾸기 사업 통한 부산물...사랑의 땔감으로 지원
충주시, 숲가꾸기 사업 통한 부산물...사랑의 땔감으로 지원
  • 양승용 기자
  • 승인 2020.11.23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내 홀몸노인, 마을회관, 경로당 등 취약계층에게 지원
사랑의 땔감
사랑의 땔감 나누기

충주시가 숲가꾸기 사업을 통해 아름다운 자연을 지켜가는 동시에 이웃을 향한 사랑도 실천하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

시는 숲가꾸기 사업에서 발생한 부산물을 지역 내 홀몸노인, 마을회관, 경로당 등 취약계층을 위한 사랑의 땔감으로 지원하고 있다.

숲가꾸기 사업은 산림의 경제적·환경적 가치를 높이기 위해 숲의 성장과정에 따라 진행하는 사업으로 어린나무가꾸기, 솎아베기, 천연림가꾸기 등의 작업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발생한 부산물을 목재펠릿·연료용 목재칩으로 활용함으로써 시민들의 건강한 겨울나기를 지원하고 산림주변 인화물질 제거로 산불예방 및 산림병해충 증식을 막는 등 다양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또한, 부산물 수집을 전문으로 하는 산림바이오 수집단을 운영해 지역의 일자리 창출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오고 있다.

한편 시는 지난 4월부터 현재까지 총 500톤가량의 땔감을 150여 가구에 지원, 12월 초까지 계속해서 사업을 진행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