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 리제네론 치료제 긴급사용 승인
FDA, 리제네론 치료제 긴급사용 승인
  • 최성민 기자
  • 승인 2020.11.22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대통령 치료에 활용됐던 항체 치료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코로나 치료에 활용됐던 미 생명공학회사 리제네론의 코로나 항체 치료제가 미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긴급사용 승인을 받았다.

22일 외신에 FDA는 리제네론의 단일클론 항체치료제 ‘REGN-COV2’의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FDA는 이날 이 치료제를 12세 이상의 경증 또는 중간 정도의 증상을 보이는 코로나 환자(65세 이상 고위험군 포함)의 치료에 사용하도록 허가했다.

FDA는 코로나 감염 환자들을 상대로 한 임상시험에서 이 약물을 투여한 고위험군 환자들이 위약(플라시보)을 투약한 대조군 대비 투약 28일 이내에 코로나 증상으로 입원하거나 응급실에 가는 비율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FDA는 이 약의 안전성과 효과성을 계속 평가될 것이라고 했다.

‘REGN-COV2’는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에 걸렸을 당시 아연, 비타민 D, 멜라토닌, 아스피린 등과 함께 복용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이 약을 투약받은 뒤 “즉각 상태가 좋아졌다. 믿을 수 없는 기분을 느꼈다”라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