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군 하루‘최대 1,500여건’검사.. 최단기간 빠르게 차단
인제군 하루‘최대 1,500여건’검사.. 최단기간 빠르게 차단
  • 김종선 기자
  • 승인 2020.11.22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제군이 최근 지역 내 확진자 발생 이후 하루 최대 1,500여건의 폭발적인 검체 채취를 소화하는 등 최단기간 빠른 진단검사로 지역 내 감염 확산을 저지하고 있다.

인제군은 지난 10일 #2번째 상남 확진자 발생에 이어 지난 11일 북면 금융방문판매업과 관련한 확진자가 지역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지난 15일 북면 소재 아파트에 이동 선별진료소 설치를 시작으로 16일과 17일에는 북면 원통리 전 주민 5,080여명을 대상으로 이동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전수 검사를 실시하는 초강수를 뒀다.

이를 통해 군 보건소 선별진료소와 북면 이동선별진료소에서 15일에 934명, 16일에는 1,494명, 17일에는 1,104명 등 지난 3일간 코로나19 진단검사로 채취한 검사량 만도 3,532건에 이른다.

특히 지난 11일부터 현재까지(20일까지) 지역주민 6,000여명이 진단검사를 받았으며, 이는 확진자 발생이 집중됐던 인제읍(1,091명)과 북면(8,257명) 주민 약 1만 8천명을 대상자로 봤을 때 30%의 지역 주민들이 진단검사를 받은 셈이다.

또한 군은 확진자와 밀접접촉자 뿐 아니라 감염의심이 우려되는 지역주민은 누구나 코로나19 진담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하는 등 혹시 모를 코로나19의 조용한 전파 또한 사전에 적극 차단해 지역 내 감염확산을 저지하겠다는 복안이다.

인제군 보건소 관계자는 “최근 질병관리청과 강원도 감염병관리관 등 역학조사를 위해 방문한 조사관은 인구 3만의 작은 농촌 도시인 인제군에서 하루 1천여건이 넘는 코로나19 검체 채취를 소화할 수 있는 능력에 감탄하며, 이는 최단시간 빠르게 확진자를 찾아내 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할 수 있는 환경이 현장에 갖춰져 큰 확산을 막는 일등공신이라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인제군 보건소 관계자는 “많은 양의 진단검사를 소화할 수 있는 것은 군 보건소는 물론 관내 보건지소의 모든 민원업무를 중단하고 군에서 가용 가능한 의료 인력과 관내 군부대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가능 할 수 있었다.”며 “현재 보건소 직원들은 1팀당 4~5명씩 역학조사를 위해 5팀이 투입돼 서로 유기적으로 현재 상황에 대응하고 있다.”며 “모든 행정력을 총 동원해 신속하고 정확한 검사로 지역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해 지는 그날까지 최선을 다 할 것이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