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사생활' 태원석, 안방극장 사로잡은 '강강약약' 모먼트
JTBC '사생활' 태원석, 안방극장 사로잡은 '강강약약' 모먼트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0.11.12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도레미엔터테인먼트
사진 제공 : 도레미엔터테인먼트

'사생활' 태원석이 착붙 연기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고 있다.

JTBC 수목드라마 '사생활'에서 한손(태원석 분)은 업계에서 나름대로 촉망 받는 사기꾼으로, 동료의 딸인 차주은(서현 분)의 곁에서 그의 처절한 사기 생존기를 돕는 든든한 존재다. 이러한 한손으로 분해 첫 등장부터 강렬한 인상과 반전 면모를 선보이며 극의 재미를 더한 태원석은 강자 앞에서는 강하고 약자 앞에서는 약한 '강강약약'을 몸소 실천, 한손을 리얼하게 그려내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이에 속이 뻥 뚫리는 통쾌함을 선사하고 있는 한손의 '강강약약' 순간들을 되짚었다.

# 강한 자에게는 강하다

한손은 강한 자 앞에서는 상대를 단번에 제압하는 강렬한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했다. 말보다 행동이 앞서는 한손은 박태주(유희제 분)가 이정환(고경표 분)의 빚 때문에 차주은을 찾아가 해코지를 하자 가차 없이 그를 공격해 차주은을 도왔고, 이내 박태주의 무리가 허튼짓을 하지 못하도록 힘으로 누르며 든든함을 발휘했다.

또한 한손은 이정환을 사칭하는 사람이 누군지 밝혀내기 위해 GK의 뒤를 캐던 중 GK 직원이 더 이상 아무런 질문도 하지 말라고 경고의 말을 던지자 이내 한손은 자신의 말을 전하라며 살벌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그리고는 눈 하나 깜짝 하지 않은 채 반격, 상대를 단숨에 위협해 보는 이들의 심장을 쥐락펴락했다.

# 약한 자에게는 약하다

한손은 약한 자에 한해서는 한없이 약해지는 모습을 보였는데, 특히 차주은 한정 든든한 흑기사 면모를 발휘해 보는 이들을 열광케 했다. 차주은의 부탁이라면 앞뒤 가리지 않고 나서는 한손은 사기 다큐를 찍을 때도 차주은이 힘든 상황에 처할 때도 늘 차주은의 곁을 맴돌며 큰 힘이 되어줬다.

차주은이 다큐소재로 이용당한 아빠 차현태(박성근 분)의 복수를 위해 연기지도를 부탁하자 이내 복수에 동참하는가 하면 신혼집에서 쫓겨나다시피 나오자 옥탑방을 마련해주고, 차주은이 힘들어할 때는 고기를 구워주고 노래를 불러주는 등 자신만의 방식으로 위로를 전해 그의 사기를 북돋웠다.

이처럼 태원석은 표정 변화와 말이 많지 않은 한손임에도 불구, 섬세한 표현, 세밀한 몸짓, 최소한의 움직임만으로도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또한 서현을 향한 따뜻함부터 적을 위협하는 살벌함까지 눈빛 하나로 상황의 몰입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린바. 태원석의 거침없는 활약에 더욱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사생활'은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