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바이든은 제국주의 원흉” 강연
北, “바이든은 제국주의 원흉” 강연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11.11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여정 지시로 9일부터 장령 ·군관 대상 학습 진행

북한이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 당선에 공식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은 가운데, 인민군에서는 지난 9일부터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지시로 미 대선과 바이든 당선인을 비난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긴급 강연이 진행 중이라고 데일리NK가 11일 전했다.

매체의 북한군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김여정은 지난 7일 본인 명의로 ‘조성된 정세에 대처하여 군부대별 특별강연을 조직할 데 대한’ 지시를 총정치국에 하달했다.

또한 부대별 간부학습반(1주 1회 토요일 학습대상 중 구분대장 이상) 군관들로 대상을 한정할 것과 강사는 관록 있는 정치부 군관으로 선정하라는 점도 지적했다.

이에 따라 ‘세계적 비난과 규탄을 받은 미국 선거의 썩어빠진 부패상’이라는 제목의 군 학습자료가 전군 정치부에 내려져 9일 첫 특별강연이 진행됐다.

먼저 강연자료에서 북한은 “미국 대통령 선거는 썩어빠진 ‘미국식 민주주의’의 부패상을 낱낱이 보여준 희비극”이라면서 “이로 인해 전세계의 비난과 조소의 목소리가 높았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자료는 “‘정의의 국가’ 인양 법치주의를 떠들던 미국 대통령들의 이전투구의 난무장의 현실이 그들이 입버릇처럼 외우는 미국식 민주주의 민낯으로 발현됐다”면서 “저들의 이익에 저촉되는 나라들에 대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압살하려 드는 본성이 서로를 시비 중상모략하며 이번 선거에서도 그대로 반영됐다”고 비난했다.

또한 “평화를 사랑하고 정의를 지향하는 모든 국가가 제국주의 아성인 미국 사회를 더욱 잘 알게 해준 계기가 됐다”면서 “이를 통해 최고 영도자(김정은 위원장)의 두리(주위)에 철통같이 뭉친 우리 군민의 일심단결과 사회주의선거의 우월성을 남김없이 과시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자료는 “새로 된 바이든은 앞에서는 평화를 뒤에서는 우리 공화국을 통째로 삼켜버리려는 극악한 미 제국주의 원흉임을 명심하고 수령의 군대, 당의 군대로 싸움 준비 완성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