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2020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랜선 걷기축제
포항시, 2020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랜선 걷기축제
  • 이상수 기자
  • 승인 2020.11.09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 15일 이틀간 현장 집결 없이 1~4구간 중 비대면 걷기

포항시는 코로나19 장기화와 사회적 거리두기로 지친 지역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마음의 위로와 휴식의 기회를 마련하고자 오는 14일부터 15까지 이틀에 걸쳐 ‘2020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랜선걷기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건강한 축제를 위해 이틀간 분산 운영되는 이번 축제는 별도의 현장등록이나 집결 없이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1~4구간 중 자유롭게 구간을 선택하여 각자의 시간과 공간에서 길을 걷고 비대면 QR 인증 방식으로 참가기념품을 수령하는 방식이다. 참가비는 없으며 축제 당일 구간별 출발지에서 참여하면 된다.

각 구간은 ▲1구간: 청림운동장~연오랑세오녀테마공원, ▲2구간: 연오랑세오녀테마공원~흥환간이해수욕장, ▲3구간: 흥환간이해수욕장~구만리어항, ▲4구간: 구만리어항~호미곶관광지이다.

구간별 시작 QR코드를 인증하게 되면 유명 여행유투버 ‘채코제’ 채널과 연계된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1~4구간을 배경으로 준비체조와 트레킹을 하는 영상이 송출되며, 이 랜선 트레킹 파트너 서비스를 통해 따로 걷지만 함께 걷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한편, 시는 전 구간 곳곳에서 “널 찍 이”, “천 천 히” 호미반도 해안둘레길을 만끽할 수 있도록 안전여행 캠페인을 진행하며, 호미반도 힐링 포토존, 360° 회전 기념영상 촬영 장비가 설치되는 일부 구간 등 순간 혼잡도가 높게 예상되는 장소에서는 거리두기 유도 요원을 추가적으로 배치하여 안전한 행사 만들기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또한, 참가자들의 편의를 위해 호미곶 관광지에서 출발하는 셔틀버스를 운영하며, 버스는 구간별 출발지점까지 운행하고 탑승 전 발열체크, 좌석 간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이행할 계획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호미반도 해안둘레길은 ‘경북 언택트 관광지 23선’ 중 하나로 혼자서도 걷기 좋은 트레킹 명소이니 많은 분들이 길과 자연에 오롯이 집중하며 포항의 청정&힐링 바다 데크길을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