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니아, 3분기 영업익 사상최대 실적 또 갈아치워, ‘두 번째 도약 진행 중’
바이오니아, 3분기 영업익 사상최대 실적 또 갈아치워, ‘두 번째 도약 진행 중’
  • 심상훈 기자
  • 승인 2020.11.06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분기 연결 기준, 잠정 매출액 737억, 영업이익 424억 달성

바이오니아는 5일 잠정 실적 공시를 통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737억, 영업이익 424억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하였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여파가 컸던 전분기와 대비해서도 매출액은 24.3%, 영업이익은 32.2% 증가한 수치로, 분자진단시장의 경쟁 과열로 인해 2분기 대비해서 성장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시장의 전망을 뛰어넘는 성과이다.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은 연결 기준 1,455억 원에 달한다.

바이오니아의 실적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유전자 기술에 기반한 고품질의 원재료 생산부터 진단에 필요한 장비와 키트에 이르기까지 고객의 요구에 맞춤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검증된 기술 역량과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가 더욱 견조해지며 톱니바퀴처럼 서로 맞물려 안정적인 성장으로 나아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코로나19의 흐름을 탄 분자진단사업의 순항을 과학사업의 안정적인 매출과 특허, 우수 논문 등을 통한 신기술 연구 개발의 성과가 뒷받침하고 있고, 이에 더하여 건강 관리를 위해 더 좋은 유산균 제품을 원하는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시키는 자회사 에이스바이옴의 ‘비에날씬’까지 큰 호응을 얻으며, 바이오니아는 바이오헬스케어 전문기업으로의 변화에 성공하며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이번 3분기 실적 호조는 바이오니아의 전략적인 판단의 결과로 해석할 수 있다. 타 분자진단업체들이 코로나19에 앞다퉈서 빠른 키트 공급에 주력한 반면, 바이오니아는 자체적으로 구축한 핵산추출장비-핵산추출시약-분자진단장비-분자진단키트에 이르는 모든 라인업을 일괄 공급하는 차별화된 사업 전략을 펼쳐 장기적인 성장으로 이어질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선진시장뿐만 아니라 분자진단 인프라가 부족한 중동, 남미, 아프리카 등 제3세계 국가들의 문을 두드려, 글로벌 업체들과 기술력만으로 경쟁하며 성과를 거두고 있다.

바이오니아 관계자는 “최근 수출승인을 받은 코로나19, 독감 동시진단키트를 포함하여 분자진단 관련 장비 및 시약에 있어 지속적으로 고객이 필요로 하는 혁신적인 제품들을 준비 중”이라며, “진단센터 구축을 위한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는 회사로서, 이미 전 세계 약 80개국 곳곳에 바이오니아의 핵산추출장비 및 분자진단장비가 보급되어 있는 만큼, 코로나19 이후에도 안정적인 매출 확보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바이오니아가 최근 수출승인을 획득한 코로나19·인플루엔자 A, B 동시진단키트는 정식 출시 전부터 많은 거래처로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어, 이는 4분기 영업 수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프로바이오틱스 사업도 성장세가 지속되고 있다. 자회사 에이스바이옴의 항비만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인 ‘비에날씬’은 홈쇼핑과 온라인쇼핑몰 모두에서 각광을 받으며 프리미엄 브랜드로서 입지를 공고히 다지는 중이다. 다이어트 기능성 유산균 BNR17이 함유된 ‘비에날씬(BNRThin)’이 체지방 감소와 장 건강에 도움을 주는 이중 기능성으로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으며, 3분기 누적 매출액 320억을 기록해 이미 전년 전체 매출액 158억을 훌쩍 넘었다.

RNAi 신약개발 자회사 써나젠테라퓨틱스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SAMiRNA™ 플랫폼 기술을 이용해 SARS-CoV-2 바이러스와 돌연변이 바이러스까지도 억제하는 치료제로, 족제비를 이용한 동물실험에서 바이러스 억제 효능을 확인했다. 치료제의 투여량과 횟수, 투여 방법 등을 달리한 추가 동물실험을 수행하고 있고, 연내 독성시험 돌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바이오니아는 5일 또 다른 공시를 통해 대전 유성구 관평동에 건물 43.013.6㎡(약 13,000평)와 토지 44,982.6㎡(약 13,600평)를 360억 원에 매수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하여 바이오니아 관계자는 “단기적으로 분자진단 생산설비 확충과 개발 중인 신제품 양산에 적합한 부지를 확보할 수 있어 기쁘고, 향후 바이오니아의 미래사업 청사진은 모두 그려진 만큼 하나씩 차근차근 성과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며, “코로나19는 바이오니아의 도약을 도운 발판일 뿐이며, 포스트코로나는 우리에게 위기가 아닌 더 큰 기회이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