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로젠, 강력한 암혈관 억제 융합항체 미국 특허 등록
에이프로젠, 강력한 암혈관 억제 융합항체 미국 특허 등록
  • 심상훈 기자
  • 승인 2020.11.02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프로젠이 암과 황반변성 치료제로 새로운 융합항체에 대해 미국 특허청으로부터 특허 등록을 승인 받았다고 2일 밝혔다.

올해 5월 호주에 이어 미국에서 승인 받은 특허 명칭은 ‘종양 혈관 형성을 억제하는 VEGF 딥 블로커를 포함하는 암치료용 조성물 및 이의 제조방법’이며 한국을 비롯한 유럽 일본 중국 등 주요 국가에서도 심사가 진행 중이다.

기존 상업화된 혈관생성억제 항체로는 아바스틴 원료 베바시주맙(bevacizumab)과 루센티스 원료 레니비주맙(Ranibizumab), 그리고 아일리아 원료 브이-지-에프-트랩(VEGF-trap) 등이 있다. 아바스틴은 연 매출 7조원에 달하는 항암제이고 루센티스와 아일리아도 각각 연매출 수조원대의 황반변성 치료제로 알려져 있다.

이 회사의 융합항체는 기존 형관생성 억제 항체들에 비해 압도적으로 강력한 신생 혈관 억제 능력을 갖는다. 혈관생성 촉진인자 ‘VEGF’에 대한 결합력이 아바스틴의 20,000배, 루센티스의 3,000배, 브이-지-에프-트랩의 수십배에 달한다. 동물실험에서의 항암효과도 아바스틴의 수십배에 달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한편 특허 항체의 원개발사는 에이프로젠의 계열사인 아이벤트러스로 에이프로젠이 독점 사용권을 소유하고 있다. 현재 에이프로젠은 이 항체를 에이프로젠KIC가 소유한 2가지 암 타겟 항체와 융합해 신개념 이중항체 항암제로 개발하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