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공대 입시, '부모 찬스' 전락 우려
한전공대 입시, '부모 찬스' 전락 우려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10.27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능과 내신 없이 자체 학생 선발…기준 모호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은 26일 교육부를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 2022년 3월 개교 예정인 한국에너지공과대학, 즉 한전공대의 입시 전형이 결국 "부모 찬스'로 전락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윤의준 한전공대설립추진위원장이 “한전공대 입시에 수능과 내신 없이 자체적으로 학생 선발을 하겠다"고 밝힌 기사에 ‘결국, 네 아버지 뭐하시냐, 어느 단체 소속이냐는 기준으로 학생을 뽑는 것 아니냐'는 조롱과 비판 댓글이 많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김 의원이 한전공대 입학전형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유은혜 장관은 “제가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 왜 그런 이야기가 그렇게 나갔는지에 대해서 먼저 확인부터 하겠다”고 답해, 한전공대 입시전형은 교육부와 전혀 논의가 되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정작 입학전형을 최종적으로 결정하는 교육부는 이에 대해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던 것이다.

김 의원은 “한전공대는 다른 대학보다 입학과 동시에 한전에 취업할 가능성이 높을 수밖에 없다. 이처럼 '신의 직장'이라는 한전에 입학과 취업이 연계되는 한전공대는 입시에 있어서 공정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히 '부모 찬스'가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전공대가 임의적인 기준으로 학생을 선발하겠다는 위험한 발상을 하고 있는데, 이에 대해 교육부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