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고사이언스, 세계최초 회전근개파열 동종유래세포치료제 임상 개시
테고사이언스, 세계최초 회전근개파열 동종유래세포치료제 임상 개시
  • 김예진 기자
  • 승인 2020.10.27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고사이언스(주)(대표 전세화)는 27일 서울대병원에서 회전근개파열 치료를 위한 임상 1/2상의 첫 환자가 등록되어, 투여가 완료되었다고 밝혔다.

본 임상은 회전근개 부분층 파열 환자를 대상으로, 어깨힘줄재생 동종유래 섬유아세포치료제 TPX-115의 안전성와 유효성을 평가하는 것이 목적이다. 분당서울대병원과 서울대병원에서 진행되며, 앞서 3월에 임상계획(IND)을 식약처에서 승인 받았다.

세계최초로 진행되는 회전근개질환 동종유래 세포치료제 임상인 바, 관련시장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관련시장은 국내 약 5천억원, 해외 약 13조원으로 추산되며 연평균 8.8%의 성장률로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TPX-115는 타인의 세포를 이용하는 동종유래 세포치료제로, 전 층 파열을 적응증으로 하는 자기유래 세포치료제 TPX-114와 함께 테고사이언스의 주요 파이프라인이다. 통증완화를 중점으로 하는 여타 치료제에 반해, 이 두 신약은 세포 외 기질 및 성장인자 등을 분비하는 인체 섬유아세포를 통해 손상된 어깨힘줄을 복원한다. 힘줄의 기능을 재생, 유지시키는 구조적 개선을 나타내, 근본적인 치유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TPX-115는 테고사이언스의 독보적인 세포배양기술을 통해 대량생산 및 즉시공급이 용이하여, 폭넓은 처방과 신속한 시장 진입이 기대된다.

테고사이언스 관계자는 "TPX-115는 16년부터 산업통상자원부의 우수기술연구센터 사업으로 지원받았고, 올해 보건복지부의 줄기세포재생의료 실용화 과제로 선정되는 등, 임상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며 "First-in-Class 신약인 만큼, 세계시장 진출을 위한 미국FDA 허가 준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