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이뮨텍, 로슈와 비소세포폐암 1차 치료제 병용 투여 임상 계약
네오이뮨텍, 로슈와 비소세포폐암 1차 치료제 병용 투여 임상 계약
  • 송유민 기자
  • 승인 2020.10.21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빅파마와 4번째 계약 성과

T 세포 기반 차세대 면역 치료제 연구개발 전문 기업 네오이뮨텍(대표이사 양세환)이 자사의 ‘NT-I7’(efineptakin alfa)과 글로벌 제약 기업 로슈(Roche)의 면역관문억제제(CPI, checkpoint Inhibitor) ‘Tecentriq®’(티센트릭, atezolizumab)과의 병용 투여에 대한 공동임상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네오이뮨텍은 로슈와의 첫 계약 이후 머크, BMS에 이어 대형 글로벌 제약사와의 4번째 공동임상 계약을 체결하는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 또한 이번 로슈와의 협약은 지난 고위험 피부암 3종인 흑색종(Melanoma), 머켈세포암(MCC, Merkel Cell Carcinoma), 피부편평세포암(cSCC, Cutaneous Squamous Cell Carcinoma) 병용 투여를 위한 공동임상 계약(2018년 4월)에 이어 두 번째로 그 의미가 더 크다.

이번 계약은 치료 경험이 없는 4기 비소세포폐암(NSCLC, Non-Small Cell Lung Cancer) 환자들에 대한 NT-I7과 Tecentriq®의 병용 치료 안전성 및 항암효과를 평가하기 위한 임상 2상 시험을 목표로 한다.

네오이뮨텍의 NT-I7은 체내 T 세포를 크게 증가시키는 동시에, 종양으로 T 세포 침투를 유도해 항암 작용을 일으키는 면역항암치료 신약이다. 특히 다수의 T 세포가 만들어지면서 장시간 항암 면역 반응을 유도시킬 수 있는 기능을 가진 것이 특징이다.

양세환 네오이뮨텍 대표이사는 “로슈의 Tecentriq®에 NT-I7을 추가하면 Tecentriq® 단일제제로 치료하는 것보다 치료 효능이 증가하는 것은 물론, 치료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대상 환자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로슈 Tecentriq®과 같은 선도적 면역항암치료제와 NT-I7 병용 임상이 추가 진행됨에 따라 대상 적응증을 확대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데에 대해 매우 고무적으로 생각한다”면서 “이번 임상은 글로벌 항암 시장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비소세포폐암을 타깃으로 하며, 2차, 3차 치료 옵션이 아닌 1차 치료법으로서의 안전성과 효능을 평가하는 임상으로서 더욱 의미가 크다”고 덧붙였다.

한편, 계약에 따라 네오이뮨텍이 임상을 주도하며, 로슈는 임상에 쓰일 Tecentriq®을 무상 제공한다. 회사는 비소세포폐암에 대한 1차 치료제로서의 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며, 향후 임상 진행 상황에 따라 양사는 추가적인 적응증을 대상으로 병용 치료 연구를 수행할 수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