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의 거짓말’ 임주은, 이유리 = 남편 죽인 살인자, 고나희 진실 알아버렸다
‘거짓말의 거짓말’ 임주은, 이유리 = 남편 죽인 살인자, 고나희 진실 알아버렸다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0.10.18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짓말의 거짓말’ 임주은, 이유리 “남편 죽인 살인자” 충격 발언 → 고나희 ‘충격’
‘거짓말의 거짓말’ 임주은, 이유리 “남편 죽인 살인자” 충격 발언 → 고나희 ‘충격’

‘거짓말의 거짓말’ 임주은이 고나희에 이유리의 과거를 발설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채널A 금토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극본 김지은/연출 김정권/제작 래몽래인) 13회에서 은세미(임주은 분)은 김호란(이일화 분)의 협박에 곧장 강지민(연정훈 분)과 지은수(이유리 분)의 결혼식장으로 향했다. 김호란 뒤에 딸 강우주(고나희 분)이 있는지 몰랐던 은세미는 지은수의 과거를 언급했다.

은세미는 계속되는 김호란의 질문에 흥분했다. 이어 은세미는 “남편 죽인 살인자라도 좋다잖아요?”라며 김호란에게 짜증 섞인 울분을 토해냈다. 은세미는 김호란의 의미심장한 눈빛을 읽어내지 못했다. 김호란 뒤에 강우주가 서있다는 것을 알리는 신호였지만 은세미는 낌새를 눈치채지 못했다.

이후 강우주가 은세미를 통해 사실을 알게 되었다 밝히자 모든 화살은 은세미에게 꽂혔다. 은세미는 자신을 책망하는 황효순(임예진 분)에게 “나라고 우주가 아프길 바랐겠어요?”라고 외치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또한, 은세미는 “왜 예전이나 지금이나 저한테만 모지신 건데요?”라며 황효순과의 불화가 있었음을 은연중에 드러내기도 했다.

이날 임주은은 고나희에게 직접 이유리의 과거를 밝히게 되었다. 임주은은 딸에게 가슴 아픈 상처를 남기게 되어 죄책감을 안게 된 엄마의 무거운 마음과 모든 화살이 자신에게 꽂히자 억울한 심정을 느끼게 된 은세미의 뒤섞인 감정을 탄탄한 연기로 소화했다.

한편, 임주은이 열연 중인 채널A 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