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티움, 조세심판 청구 승소, ”103억원 전액 환급”
덴티움, 조세심판 청구 승소, ”103억원 전액 환급”
  • 송유민 기자
  • 승인 2020.10.16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덴티움(대표이사 강희택, 유재홍)이 지난해 10월 정기세무 조사에서 부과 받은 103억 원에 대하여 조세심판원 불복 청구를 진행한 결과, 납부한 세금을 전액 돌려받게 됐다고 15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덴티움은 지난해 10월 국세청 정기세무 조사에서 103억 원의 세금을 부과 받았으며, 조세심판원으로부터 법인세 78억 원과 부가세 25억 원 등 총 103억 원의 세금부과 취소 통지를 받았다.

당시 국세청은 임플란트 제품의 반품과 관련하여 이를 접대비로 보고 세금을 부과했으나, 이번 조세심판원 판결을 통해 회사의 회계처리 방식에는 문제가 없다고 결론 내렸다.

회사는 치과로부터 반품 받은 임플란트를 매출에서 차감하고 비용으로 회계처리 해왔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판결로 회계정책에 대한 시장의 신뢰성 회복과 영업정책에 대한 불안 심리 해소를 기대한다”며 “기 납부 세금의 환급으로 올해 당기순이익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영업현금흐름도 크게 개선되면서 재무구조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