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부여박물관, ‘백제百濟와 북위北魏’ 학술심포지엄 개최
국립부여박물관, ‘백제百濟와 북위北魏’ 학술심포지엄 개최
  • 양승용 기자
  • 승인 2020.10.13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제와 북위(탁발선비)의 관계를 국내 학자들이 다각도로 살펴보고자 마련
‘백제百濟와 북위北魏’ 학술심포지엄
‘백제百濟와 북위北魏’ 학술심포지엄

국립부여박물관이 사단법인 중앙아시아학회와 함께 오는 17일 ‘글로벌 百濟 Project’의 일환으로 ‘백제百濟와 북위北魏’ 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번 학술심포지엄은 2021년 7월 개최 예정인 국외교류특별전 ‘북위-탁발선비의 남하’ 사전 학술행사의 하나로, 백제와 북위(탁발선비)의 관계를 국내 학자들이 다각도로 살펴보고자 마련됐다.

2021년에 개최될 특별전 ‘북위-탁발선비의 남하’는 중국 뤄양박물관, 다퉁시박물관, 후룬베이얼민족박물원 및 한국 한성백제박물관과 국립부여박물관이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다.

중국 하남성 뤄양을 중심으로 내몽골, 산서성을 경유하여 백제 국제활동의 파트너였던 ‘북위-탁발선비’ 문화를 국내 최초로 특별전으로 소개하여 백제의 교류사를 재조명하고자 한다. 전시에 앞서 학술심포지엄에서 국내에는 다소 생소한 북위(北魏)와 탁발선비(拓跋鮮卑)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친숙하게 접근할 수 있는 기회를 갖고자 한다.

이번 학술심포지엄은 1부에서 아시아 ‘호한(胡漢)체제’ 연구의 선구자인 박한제 명예교수(서울대)가 역사학 분야에서, 한국고고학회 회장인 박순발 교수(충남대)가 고고학 분야에서, 강희정 교수(서강대)가 미술사 분야에서 강연을 펼친다.

2부에서 4개의 주제발표가 이어지는데 ‘북위 평성시대와 낙양시대’(발표:최진열, 토론:정재훈)와 ‘북위시대 평성지역 출토 금속공예품의 국제성’(발표:주경미, 토론:박아림), ‘대불로서의 운강 담요오굴 재고’(발표:최선아, 토론:김혜원), ‘백제 불교미술과 북조’(발표:소현숙, 토론:배재호)에 대해 고찰한다. 마지막 3부에서는 백제사 연구의 스승인 노중국 교수(계명대학교 명예교수)가 좌장을 맡아 백제와 북위에 관련된 열띤 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한편 학술심포지엄을 계기로 백제百濟의 이웃이었던 북위北魏에 대한 연구가 활성화되고 그 성과가 축적되어 내년 7월에 열리는 특별전 ‘북위-탁발선비의 남하’에 새로운 지평을 개척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이번 학술심포지엄은 국립부여박물관 사비마루 강당에서 진행되며 유튜브 라이브로 생방송될 예정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