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아버지 잃은 아들 마음 이해한다"
문재인 "아버지 잃은 아들 마음 이해한다"
  • 김영현 기자
  • 승인 2020.10.06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청와대 홈페이지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북측의 총격을 받아 숨진 해양수산부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공무원의 아들이 쓴 공개편지에 대해 "아버지를 잃은 아들의 마음을 이해한다"고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열어 문 대통령이 공개편지에 대한 보고를 받고 나서 "나도 마음이 아프다. 해경이 여러 상황을 조사 중에 있다. 해경의 조사 및 수색 결과를 기다려보자"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어머니, 동생과 함께 어려움을 견뎌내기 바라며 위로를 보낸다"고 말했으며, 문 대통령이 답장도 직접 쓸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9월 28일 문 대통령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실종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아무리 분단 상황이라고 해도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었다. 희생자가 어떻게 북한 해역으로 가게 되었는지 경위와 상관없이 유가족들의 상심과 비탄에 대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유감의 뜻을 밝혔다.

또한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정부로서는 대단히 송구한 마음으로 국민의 생명 보호를 위한 안보와 평화의 소중함을 되새기고, 정부의 책무를 강화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