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리노믹스, 코스닥 상장 위한 증권신고서 제출
클리노믹스, 코스닥 상장 위한 증권신고서 제출
  • 송유민 기자
  • 승인 2020.10.06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중오믹스(Multi-Omics) 기반 조기진단 및 바이오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다중오믹스 기반 조기진단 및 바이오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클리노믹스(대표 김병철, 박종화)가 코스닥 시장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지난 5일 금융위원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클리노믹스는 지난 2011년 설립돼 다중오믹스(Multi-Omics) 기반의 상품, 서비스 사업과 액체생검 기반의 암 진단 및 스크리닝 등을 핵심 사업으로 영위하고 있다. 회사는 지난 6월 2개의 기술평가 전문기관으로부터 모두 A등급을 받아 기술성 평가를 통과하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회사의 핵심 기술인 다중오믹스는 유전체, 전사체, 외유전체 등 여러 오믹스(Omics) 데이터를 다중으로 연구 및 분석하는 기술로, 다양한 기저질환에 활용할 수 있으며, 통합적인 분석을 통한 정밀의료 실현을 가능하게 해 준다.

클리노믹스는 유전체 관련 선도시장인 미국 진출을 위해 지난 2017년 현지 법인을 설립했으며, 지난 해에는 유럽시장 진출을 위해 영국 법인을 설립했다. 회사는 향후 아시아, 남미 등의 지역에도 법인을 설립해 글로벌 기술이전 및 제품 공급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클리노믹스 김병철 공동대표는 “향후 당사의 주력 사업 확장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코스닥 시장 상장을 결정했다”며, “공모 자금은 시설 투자, 연구개발, 마케팅 비용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클리노믹스의 총 공모주식수는 2,288,000주, 공모 희망 밴드는 12,800원에서 16,300원이다. 오는 28~29일 이틀 간 수요예측을 실시해 공모가를 확정하고, 11월 3~4일 양일 동안 일반공모 청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상장 예정 시기는 11월 중이며, 대표 주관사는 대신증권㈜이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