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에 ‘바이러스 연구소’ 제안 中 단체는?
양산에 ‘바이러스 연구소’ 제안 中 단체는?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10.04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통일전선공작부가 영향력 행사 해련회가 주도
중화해외연의회 홈페이지.
중화해외연의회 홈페이지.

중국이 경남 양산시에 ‘바이오·백신 연구소’ 건설을 제안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기술유출과 안전성 논란이 일고 있다.

앞서 지난달 13일 부산일보는 중국 단체인 ‘중화해외연의회'(中華海外聯誼會·이하 해련회)가 부산 시내에 한중일 의료진과 연구원 100명이 상주하는 바이러스·백신 연구소를 짓자고 제안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연구소 건설은 뤄요전(羅悠真) 중련회 상무이사가 김덕준 중한우호기업협의회 회장에게 제안한 여러 가지 협력 사업의 하나다.

4일 에포크타임스에 따르면 양산시 측은 아직 구체적인 사업 계획을 제안받지 못한 상태다.

뤄요전 상무는 지난 8월 26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 1층에서 열린 ‘2020 북방경제포럼’에서 바이러스 연구소 건설 외에 3대 협력사업으로 △동북아 전자상거래 물류 허브 건설, △관광객 교류 및 첨단기술 제조업 전략 플랫폼 구축을 제안했다.

특히 약 8천억원으로 추산되는 연구소 건설 사업비를 중국 측이 전액 부담하겠다는 의향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포크타임스는 해련회가 막대한 자금력, 고위층과의 연계를 자신하는 것은 단순한 민간단체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1997년 5월 설립된 해련회는 ‘해외 화교들의 연대강화와 조국 통일, 중화민족 발전을 위해 자발적으로 결성된 비영리 민간단체’로 자신을 소개하고 있다.

그러나 그 윗선은 중국 공산당 중앙 통일전선공작부(통전부)다. 통전부가 해외 통일전선을 추진하기 위해 산하에 두고 있는 관변 민간단체다.

통일전선(統一戰線)은 전선을 하나로 통일한다는 의미다. 공동의 적을 물리치기 위해 경쟁관계 혹은 대립관계에 있던 단체와 손잡는 전략이다. 이때 공산당이 리더를 맡는 것이 핵심이다.

해련회와 통전부 사이의 긴밀한 관계성은 임원진 구성에서 명확하게 확인된다.

회장인 여우취안(尤權)은 현직 중앙 통전부 부장(장관)이다. 여우취안 회장은 국무원 상무 부비서장(장관급), 중국 공산당 18~19기 중앙위원회 위원, 중앙서기처 서기(사무처장)를 겸직하고 있다.

또한 한국에 이번 사업을 직접 제안한 뤄요전 상무이사는 ‘홍색 가문’ 출신이다. 그의 할아버지는 중국 공산당 혁명 공신인 서북부 군벌 펑위상(馮玉祥) 장군이며 어머니는 해군총병원 전 부원장이다.

중국 검색엔진인 바이두에서는 뤄요전 이사가 한국, 일본과의 경제 및 과학기술 교류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고 소개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