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만 60세 이상 시민 치매선별검사 무료 진행
진주시, 만 60세 이상 시민 치매선별검사 무료 진행
  • 박두열 기자
  • 승인 2020.09.28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진주시는 치매 조기발견과 치료, 예방을 위해 만 60세 이상 시민들을 대상으로 치매선별검사를 실시한다.

치매선별검사는 치매안심센터, 보건소, 보건지소, 보건진료소, 마을 건강센터에서 받을 수 있으며, 간이 정신상태 검사지를 이용한 지남력, 기억력, 언어능력, 사고력, 판단력 등 19개 문항에 대한 질의응답 방식으로 진행된다.

검사 결과 인지저하로 2차 검진이 필요한 경우 치매안심센터와 협약한 병원에서 다시 검사를 받을 수 있으며 진단검사비 일부가 지원된다.

또한 치매 진단검사 결과 상 치매의 원인 감별이 필요한 경우 협약 병원에서 CT촬영, MRI, 혈액검사에 대해 검사비 8만원이 지원되며, 상담을 통해 치매 치료관리비, 위생 소모품, 치매 환자 인식표, 배회감지기 등 여러 가지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치매는 대부분 증상이 서서히 진행되기 때문에 본인은 물론 가족들도 치매가 생긴 것을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치매선별검사를 통해 치매를 조기에 발견해 증상을 완화시키고 진행을 억제할 수 있으므로 만 60세 이상 시민들은 치매선별검사를 꼭 받을 것을 당부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진주시 치매안심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