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도자문화센터 특별기획전, 전시와 타악기 비대면 공연
여주도자문화센터 특별기획전, 전시와 타악기 비대면 공연
  • 송은경 기자
  • 승인 2020.09.10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 청화백자와 어우러진 한국 전통연희
타악기 연주가 김소라 ‘랜드스케이프(landscape)’ 공연

경기도 여주시는 여주도자문화센터 특별기획전 여주도자직설(驪州陶瓷直說)-한상구 '아라비아의 푸른 돌, 조선에서 꽃으로 피어나다' 전시와 타악기 연주가 김소라씨의 ‘랜드스케이프(landscape)’ 공연 영상을 8일부터 여주시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휴관 중인 여주도자문화센터 도자전시관의 여주도자직설(驪州陶瓷直說)-한상구 '아라비아의 푸른 돌, 조선에서 꽃으로 피어나다'는 1939년 여주시 오금동에서 태어나 일평생 조선백자의 재현을 위해 애써온 경기도 무형문화재 제41호 한상구 사기장의 성취를 선보인다.

접시, 병, 다완, 합, 단지, 항아리 등 발 물레를 이용해 전통 방식 그대로 빚어낸 사기장의 유백색 백자는 금보다도 귀했던 청화 안료로 그려낸 생명력 넘치는 문양이 더해져 조선시대의 미감을 온전히 드러낸다. 또 전통 고가구와 함께 내리는 눈을 형상화한 천정연출로 마치 자기에 내려앉은 눈이 꽃처럼 피어난 듯 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전시장을 배경으로 연주한 타악기 연주자 김소라씨는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정읍농악(제7-2호) 이수자로서 모든 소리와 리듬을 바탕으로 한국적인 감성을 표현하는 국악 타악계의 ‘쇼팽’으로 평가받고 있다. 또 세계 월드뮤직엑스포 ‘Womex18’, 2018 북미 월드뮤직 서밋 MUNDIAL MONTREAL 등 공식 쇼케이스 아티스트로서 한국 최초 타악기 솔리스트(soliste)로 국내외를 넘나들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소속사 비트프로덕션 (대표 현승훈)은 K-장단의 세계화를 목표로 다양한 협업을 지향하고 있는 김소라씨의 제안으로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하였으며 앞으로도 한국 문화를 알리는데 적극적인 지원을 할 예정이다. 라고 전했다.

‘랜드스케이프(landscape)’란 주제로 진행된 이번 공연은 매회 약 1만2천 명이 참여하는 ‘2020 미국 필라델피아 포크 페스티벌’의 공식 초청으로 포크 페스티벌 공식 웹사이트를 통한 온라인 콘서트를 위해 기획됐다. △느리고 평온하다(slow and serene) △흔들리는 풀잎들(swaying blades of grass) △풍경(landscape) △오래된 길(old road) △흥(joy) 등 총 5개 파트로 구성되며 김소라, 현승훈, 홍지혜 연주자가 함께 여주도자문화센터 특별기획전 여주도자직설-한상구 '아라비아의 푸른 돌, 조선에서 꽃으로 피어나다' 전시관을 배경으로 공연한다.

몇 년 전 여주에 정착한 이래 여주의 자연, 문화와 공연예술의 접점을 모색해왔다는 김소라씨는 “여주의 대표적인 문화유산인 도자기와 함께 해 더욱 뜻깊었고 한국 고유유의 미를 세계에 알리는 일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공연이 열린 여주도자문화센터를 중심으로 도자산업의 미래를 준비하고 있는 이항진 여주시장은 “비대면 공연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