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이평면 요동마을 귀촌인 권화순 씨, 따뜻한 행보로 지역사회 귀감
정읍시 이평면 요동마을 귀촌인 권화순 씨, 따뜻한 행보로 지역사회 귀감
  • 박현석 기자
  • 승인 2020.09.09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 이평면 요동마을에 지난 3월 귀촌한 권화순 씨(73세)가 쾌적하고 따뜻한 지역 만들기에 앞장서며 면민 귀감이 되고 있다.

면에 따르면, 권 씨는 마을 내 상습 불법 쓰레기 투기 장소였던 주택 주택 주변 안길 50m에 맨드라미꽃을 자발적으로 식재해 꽃길을 조성해 가꿔왔다.

이와 함께, 지난 8일 요동마을 김성유 이장과 함께 마을에 주거환경이 열악한 독거노인최 씨 가구를 방문해 집 내외부 청소 등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권화순 씨는 수도권에서 거주하다 고향인 요동마을에 6개월 전에 귀농을 목적으로 정착했다.

권 씨는 “노년을 고향에서 많은 사람들과 어울리며 마을 환경정비와 독거노인을 위해 봉사하며 살겠다”고 말했다.

요동마을 김 이장은 “열악한 환경에서 홀로 생활하는 어르신께 쾌적한 환경 조성에 도움을 줄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강한석 면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마을과 어려운 이웃을 위해 도움을 주는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추석명절을 앞두고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이 희망을 가지고 살아갈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