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하면 ‘김연경’처럼 큰다?! 본격 맞춤솔루션
이렇게 하면 ‘김연경’처럼 큰다?! 본격 맞춤솔루션
  • 고득용 기자
  • 승인 2020.09.04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몸도 마음도 ‘한 뼘 더’ / 고득용기자 [dukyong15@naver.com] ⓒ뉴스타운
몸도 마음도 ‘한 뼘 더’ / 고득용기자 [dukyong15@naver.com] ⓒ뉴스타운

아이가 건강하고 훤칠하게 자라나길 바라는 모든 부모의 마음을 담아 유전력을 극복하고, 한 뼘 더 자라기 위한 생활습관을 알려주는 전문방송, EBS 키즈 <한 뼘 더>가 세 번째 이야기를 마쳤다.

올바른 성장 지식과 성장 지침을 전하기 위해 성장전문가 이수경이 함께했으며, 이번 방송부터 새롭게 소아내분비 전문의 양아람이 합류했다. 이날 두 전문가는 원활한 성장을 위한 진료와 정밀검사에 대해 “두 돌 이후에도 아이가 작거나, 사춘기 전후 비만 혹은 성조숙이 의심되는 경우 성장클리닉을 찾게 된다”며 “정밀 검사의 경우, 성장 패턴 관찰을 알아보기 위해 정확한 성장기록을 작성하도록 안내한다”고 말했다.

또 성장 검사의 적합한 시기에 대해 묻는 MC의 질문에 양아람 씨는 “키가 또래에 비해 3% 이하로 작거나, 만 8세 미만의 여아와 만 9세 이전의 남아가 성조숙증을 보일 때 성장 클리닉을 찾는다”라고 답했다. 이에 이수경 씨는 “여아는 어머니들이 옷을 갈아입힐 때, 남아는 아버지가 함께 씻으며 관찰해주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먼저, 정확한 검사를 위해 성장 센터를 방문한 지훤이의 일상이 공개됐다. 가리는 것 없이 잘 먹고, 잘 자라는 듯한 지훤이는 키 132.9cm로 정상적인 키를 보였지만, 체중은 41.5kg로 평균 11세를 웃돌았다. 또한 골반과 어깨가 틀어지고 몸의 중심이 앞으로 쏠려있는 데다가 체중 증가로 인한 X자 다리 현상도 동반된 상태였다. 이를 본 이수경 씨는 “많이 먹는 아이가 키가 빨리 클 것 같지만, 체지방은 성장해갈수록 성장에 방해가 되므로 지훤이의 경우 식사량 조절을 위해 식판 사용을 권한다”며 “책상 혹은 식탁에서 다리를 내리고 앉는 습관이 필요하고, 그런 환경조성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양아람 씨는 “2017년 소아유럽학회에 따르면 비만이나 과체중 아이 중 74%에게서 X자다리와 평발같은 자세 이상이 발견됐다”며 비만이 자세에 주는 영향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성장 클리닉에서는 지훤이의 틀어진 자세를 교정하기 위해 누구나 간단히 실천할 수 있는 스트레칭 비법인 ‘우리 아이 자세 교정 마사지’ 4종을 상세히 전했다. 검사를 마친 지훤이는 스스로 생활계획표를 작성하며 자기전 스트레칭 30분을 포함해 하루에 4시간 운동 계획을 세웠고, 양아람 씨는 “본인의 의지가 담겼기 때문에 실천할 가능성이 높아지지 않을까 싶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새끼손가락을 걸고 규칙적인 생활을 약속한 지훤이에 이어 생선을 극도로 싫어한는 정확한 원인을 찾기 위해 정신 건강 의학과를 찾은 유경이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손석한 정신 건강 전문의의 지도 아래 검사를 진행한 유경이와 엄마를 본 양아람 씨는 “아이의 트라우마를 정확히 분석하기 위해선 부모와 아이의 관계, 부모의 성향, 가정 내 분위기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야 하기 때문에 아이와 부모가 함께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검사 결과, 유경이는 유치원 시절 급식으로 나온 조개를 먹고 구토한 후 해산물에 대한 트라우마가 생긴 것으로 확인됐고, 씹어 삼키는 것 자체에 거부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어진 그림 테스트에서는 전체적으로 밝고 화려한 분위기이나, 가족 간의 상호작용이 부족한 모습이 드러났다.

손석한 전문의는 “생선공포증을 치료하기 위해 생선에 대한 친근감을 높일 필요가 있고, 냄새를 최대한 차단하면서 맛있게 먹는 모습, 생선의 장점, 맛을 긍정적으로 설명해주는 것이 필요”하다며 “다만 이 과정에서 강요하는 듯한 느낌이 들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양아람 씨는 “엄마와 아빠가 함께 생선을 맛있게 먹는 모습을 많이 보여주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고, 이수경 씨는 “조리법에 변화를 주는 것도 방법”이라며 후각과 미각에 예민한 유경이를 위해 “비린내를 잡기 위해 생선살을 발라 아이가 좋아하는 재료와 섞어 생선인지 모르고 먹을 수 있도록 하거나, 예쁘게 플레이팅을 해서 아이의 시선을 분산시키는 것을 추천한다”고 전했다.

우리 아이들의 일상을 살피고 올바른 성장 발달 정보를 전하는 10대 성장 프로그램 <한 뼘 더>는 연예계의 소문난 다둥이 아빠 정성호, 아이 성장 전문가인 이수경, 소아내분비 전문의 양아람 씨가 패널로 참여해 건강한 성장에 대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EBS KIDS 10대 성장 프로젝트 <한 뼘 더>는 매주 금요일 오전 8시 EBS KIDS채널을 통해 이어진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노원구 동일로174길 7, 101호(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617-18 천호빌딩 101호)
  • 대표전화 : 02-978-4001
  • 팩스 : 02-978-83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재영
  • 법인명 : 주식회사 뉴스타운
  • 제호 : 뉴스타운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아 10 호
  • 등록일 : 2005-08-08(창간일:2000-01-10)
  • 발행일 : 2000-01-10
  • 발행인/편집인 : 손상윤
  • 뉴스타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타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towncop@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