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당명 및 정강정책 개정에 대한 쓴소리
김태흠, 당명 및 정강정책 개정에 대한 쓴소리
  • 문양휘 대기자
  • 승인 2020.08.31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흠(미통당,보령시,서천군) 의원은 당 비대위가 당명, 정강정책 개정을 통해 당을 새롭게 바꾸겠다는 미명하에 당을 희화화, 퇴보시키고 있다며 견해를 밝혔다.

김 의원은 31일  "정당의 당명은 당이 추구하는 가치, 이념, 비전을 담고 있어야 한다"며" 그러나 오늘 비대위가 의결한 당명 후보 안인 ‘국민의 힘’은 포괄적이고 지나치게 추상적이며, 추구하는 가치적 측면에서는 오히려 현재 ‘미래통합당’보다도 후퇴했다"고 꼬집었다.

또한 "당의 기본정책에 ‘국회의원 4선 연임제한’을 담았는데 이런 것을 당 기본정책에 포함시키는 것은 세계 정당사에 유례없는 일이다"며" 필요하다면 총선 후보자를 정하는 공천관리위가 시대적인 상황, 지역적인 여건을 감안해 적용하면 될 일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본 의원이 지난 총선을 앞두고 당의 기반 지역 다선 의원들의 용퇴와 수도권 출마를 권유한 것도 그런 취지였다"며" 이런 ‘과유불급’ 적인 규정은 당 운영을 경직되게 하고 선거 승리가 지상 목표이자 정의로 귀결되는 정당의 존재 이유를 부정하는 발상"이라고 밝혔다.

그려면서 "절차의 문제도 중대한 문제이며, 중대한 당명 개정, 정강정책 개정을 몇 사람이 투명하지 않은 절차를 통해 좌지우지해서는 안 된다"며" 비대위가 의원총회에 개정 취지를 설명하고 당 소속 의원들의 총의를 모으는 절차를 반드시 거쳐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러한 중대 사안을 온라인 의총, 온라인 전국위를 열고 전화로 찬반을 물어 결정한다는 것이 말이 되는가"라며" 당명과 정강정책은 당이 항구적으로 사용하고 추구해야 할 가치이며, 코로나가 어느 정도 안정된 후 정상적인 절차에 의해 차분하고 신중하게 접근해도 늦지 않다"고 지적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