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성 이어 양강도도 봉쇄?
北, 개성 이어 양강도도 봉쇄?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8.26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신매매로 중국에 팔려간 여성, 최근 압록강 건너와
혜산시 모습. 아시아프레스 사진
혜산시 모습. 아시아프레스 사진

북한이 코로나19 유입 차단을 위해 국경 지역에서의 경계경비를 한층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중국에 넘어가 살던 20대 북한 여성이 압록강을 건너 양강도 삼지연시로 들어오는 사건이 벌어졌다고 데일리NK가 26일 전했다. 이에 삼지연을 비롯한 양강도 전체에 삼엄한 분위기가 감돌고 있다는 소식이다.

매체의 양강도 소식통은 “지난 24일 삼지연 국경 연선에서 불법 월경해 중국에서 3년간 살던 20살 여성이 북한으로 넘어온 사건이 발생했다”며 “이에 조만간 양강도 전 지역이 개성처럼 봉쇄될 수 있다는 말도 나오고 있어 분위기가 뒤숭숭하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 여성은 24일 새벽 1시경 비교적 강폭이 좁고 수심이 낮은 구간의 압록강을 건너 중국 쪽에서 삼지연으로 넘어오다가 야간근무를 서던 북한 국경경비대원들에게 발각됐다.

이 여성은 “넘어오지 말라”는 경비대원들의 외침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죽기 살기로 강을 건너다 한 경비대원이 쏜 고무탄에 맞아 물속에서 정신을 잃었고, 이후 기절한 상태에서 경비대원들에게 건져졌다.

평안남도 숙천군이 고향인 이 여성은 지금으로부터 3년 전 17세의 나이에 돈을 벌기 위해 삼지연에 왔다가 중국에 인신매매로 팔려간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부모가 모두 사망한 상태에서 두 남동생과 할머니까지 부양해야 했던 이 여성은 들쭉철에 증명서도 없이 삼지연에 와서 일하던 중 인신매매꾼에게 걸려 약 3만 위안(한화 약 520만 원)에 중국 남자에게 팔려갔다”며 “이 여성은 중국인의 집에 갇혀 살며 성폭행을 당해오다 3년 만에 겨우 도망쳐 나와 자기가 넘어온 곳으로 와서 강을 건넌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여성은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에 삼지연시 보위부 구류장 독감방에 격리된 채로 조사를 받고 있으며, 한 달가량의 격리 후 별다른 증상이 없으면 도 보위국에 이송될 것으로 보인다고 소식통은 덧붙였다.

김정은이 철저한 국가방역태세를 강조하고 있는 상황에서 발생한 이번 사건은 중앙 국가보위성에 보고되고 관련 제의서도 올려져 현재 삼지연을 비롯한 양강도 전체에 엄중한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삼지연은 물론 양강도 전 지역을 개성처럼 봉쇄할 수 있다는 안건이 논의되고 있다고 한다”면서 “또 현재보다 국경 경계경비가 3배 더 강화될 가능성이 있다는 말도 나온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앞으로 유동이 금지되고 짐이나 몸수색, 검열도 수시로 진행될 것이라는 기관별 포치가 25일 내려졌다”며 “주민들은 밀수도 못 하고 들쭉철, 잣철인 지금 열매도 못 따면 배급이 없는 형편에서 먹고살기 힘든데 큰일이라면서 한숨을 쉬고 있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