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바이러스 재감염 '세계 첫 사례' 보고
홍콩, 바이러스 재감염 '세계 첫 사례' 보고
  • 김상욱 대기자
  • 승인 2020.08.25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대학이 임상감염병에 발표할 예정인 이 보고서는 “이 남성이 바이러스를 회복하기 전 14일간 병원에 입원했지만, 더 이상의 증상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공항 검진 중 침 검사를 한 후 두 번째로 바이러스에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홍콩대학이 임상감염병에 발표할 예정인 이 보고서는 “이 남성이 바이러스를 회복하기 전 14일간 병원에 입원했지만, 더 이상의 증상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공항 검진 중 침 검사를 한 후 두 번째로 바이러스에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홍콩 과학자들이 코로나19 첫 투병 4개월 반 만에 코로나바이러스 재감염에 걸린 30대의 건강한 남성의 사례를 보고했다고 BBC방송이 25일 보도했다.

확진되어 완쾌된 이 남성의 게놈 염기서열 분석 결과, 이 바이러스의 두 변종이 분명히 다르다고 밝혀 세계 최초의 재감염(reinfection)사례가 됐다고 밝혔다.

홍콩대학이 임상감염병에 발표할 예정인 이 보고서는 이 남성이 바이러스를 회복하기 전 14일간 병원에 입원했지만, 더 이상의 증상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공항 검진 중 침 검사를 한 후 두 번째로 바이러스에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런던 위생 및 열대 의대 미생물 병원체학 브렌던 렌(Brendan Wren) 교수는 재감염 사례는 매우 드물다면서 이 바이러스는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변이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웰컴생거연구소(Wellcome Sanger Institute) 코로나19 게놈 프로젝트의 수석 과학 컨설턴트인 제프리 배럿(Jeffrey Barrett)박사는 현재까지 전 지구적 감염의 수를 감안할 때, 재감염의 한 사례를 보는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 하더라도 그리 놀라운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한 환자의 사례를 근거로 섣불리 결론을 내리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경고했다. 전문가들은 재감염이 드물 수도 있고, 반드시 심각한 것은 아닐 수도 있다고 말했다.

825일 현재 기준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사례는 전 세계적으로 2300만 건을 돌파했다.

감염자들은 그들의 몸이 바이러스를 퇴치할 때 면역반응(immune response)’을 일으켜 바이러스가 재침입하는 것을 막는데 도움을 주는데, 가장 강력한 면역반응이 가장 심각한 환자들에게서 발견됐다.

그러나 이러한 보호나 면역력이 얼마나 강한지, 또는 얼마나 오래 지속되는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더 많은 것을 알아내기 위해서는 이전에 코로나 바이러스를 앓았던 사람들에 대한 더 큰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