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경찰청 광주경찰서, 여성안심귀갓길 대한 지속적인 정비 및 환경개선
경기남부경찰청 광주경찰서, 여성안심귀갓길 대한 지속적인 정비 및 환경개선
  • 송은경 기자
  • 승인 2020.08.14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면표지 /광주경찰서

광주경찰서는 올해 5월부터 기존 여성안심귀갓길에 대한 안정성 검토 등 현장 진단을 바탕으로 노선 재정비는 물론, 여성 범죄예방 인프라 구축을 위해 광주시청과 협력하여 환경개선 사업을 진행했다.

경기남부경찰청 광주경찰서(서장 권기섭)는 관내 여성안심귀갓길을 점검하고 현장 진단을 통해 여성 범죄예방 인프라 구축 등 광주시청과 협력하여 환경개선을 진행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여성안심귀갓길은 정류장·역 등에서 주거지까지 이어지는 골목길 중 주민들의 왕래가 잦음에도 불안 요소가 많은 곳을 대상으로 경찰관이 순찰 활동을 집중하는 곳으로, 광주에 10개소를 지정·관리하고 있다.

광주시 여성안심귀갓길에 △노면표지 △112신고위치 표지판 △로고젝터 △LED보안등 △방범용CCTV 등의 방범시설이 설치되었으며, 태양광 LED로 제작된 ‘112신고위치표지판’은 야간에도 식별이 용이하여 신고자가 손쉽게 현재 위치의 주소를 파악하는 등 경찰의 신속한 대응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또 물 외벽 ‘특수형광물질’ 도포를 통해 절도 등 침입범죄 예방은 물론 신속한 검거까지 가능할 것으로 보이며, 보행자 심리를 안정시키고 우발적 범죄를 예방하고자 ‘푸른빛 가로등’을 시범 도입하여 효과성 검토 후 확대 설치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권기섭 서장은 “여성안심귀갓길에 대한 지속적인 정비와 환경개선을 통해 광주시민 모두가 안전하다고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 여성안심귀갓길 노선 및 방범시설 정보는 광주경찰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