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소영 남편, "이제 그만 살고 싶었다" 아내 입에서 이런 말까지…시청자 분노 유발자?
양소영 남편, "이제 그만 살고 싶었다" 아내 입에서 이런 말까지…시청자 분노 유발자?
  • 심진주 기자
  • 승인 2020.07.29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MBN)
(사진: MBN)

양소영 남편이 무심한 태도로 일관해 화제다.

지난 18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남편, 삶, 직업 등에 대한 고민을 호소하며 눈물까지 보인 양소영 변호사가 출연해 이슈를 모았다.

그녀는 방송서 "갑자기 갱년기가 찾아와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다. 지금까지 열심히 살았으니까 그만 살고 싶다고 생각했다"라며 극단적인 생각까지 한 사실을 밝혔다.

또한 그녀는 "날 외면하니까 20년 동안 왜 열심히 살았나 싶더라. 나 나름대로 죽어라 살았는데 공감을 안 해준다"라며 남편의 무심함을 전하기도 했다.

양소영 남편은 실제로 방송 내내 아내를 외면, 무시하는 등 무관심한 태도로 시청자들을 폭발하게 만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