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도서관 복지관 등 1,135개 공공시설 단계적 재개장
화성시, 도서관 복지관 등 1,135개 공공시설 단계적 재개장
  • 이종민 기자
  • 승인 2020.07.22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는 22일 코로나19로 임시 휴관했던 도서관, 복지관, 박물관 등 공공시설의 운영을 단계적으로 재개한다고 밝혔다.

시는 최근 수도권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인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고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는 공공시설에 대한 일률적 운영중단으로 인한 시민들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방역 등 사전준비를 완료하는데로 1,135개 공공시설의 운영을 단계적으로 재개한다고 밝혔다.

화성시는 지난 20일 휴관중인 경로당 및 노인복지관 693개소를 ‘무더위쉼터’로 운영을 시작한데이어 21일에는 ‘화성시우리꽃식물원’의 실외공간을 전면 개방했다. 이용인원은 프로그램별 10명이 내 또는 수용가능인원의 30%~50%로 제한하는 등 각 시설에 따라 상이하며 화성시 역사박물관, 화성당성방문자센터, 반석산 에코스쿨 및 비봉습지공원 등은 반드시 사전예약을 해야 이용이 가능하다.

이용자들은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체온측정, 손 소독, 출입명부 작성을 필수로 마쳐야 한다. 화성시 공공시설 개장과 관련한 자세한 일정은 각 시설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시설을 개방하지만 코로나가 확산되면 또 다시 문을 닫을 수밖에 없다”면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이용자는 출입이 제한되기 때문에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이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