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오픈 김성호프로, MFS드림필드미니투어 4차대회 우승
KPGA오픈 김성호프로, MFS드림필드미니투어 4차대회 우승
  • 양승용 기자
  • 승인 2020.07.09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태안군 솔라고CC 라고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에서 전후반 각각 4타씩을 줄여 8언더파 64타로 우승
KPGA 스릭슨투어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성호 프로가 지난 7월 8일 충남 태안군 솔라고CC 라고코스(파72)에서 열린 2020 MFS드림필드 미니투어 4차 대회 정상에 올랐다. 전후반 각각 4타씩을 줄여 8언더파 64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KPGA 스릭슨투어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성호 프로가 지난 7월 8일 충남 태안군 솔라고CC 라고코스(파72)에서 열린 2020 MFS드림필드 미니투어 4차 대회 정상에 올랐다. 전후반 각각 4타씩을 줄여 8언더파 64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KPGA 스릭슨투어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성호(22)가 2020 MFS드림필드 미니투어 4차 대회 정상에 올랐다.

김성호는 지난 8일 충남 태안군 솔라고CC 라고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에서 전후반 각각 4타씩을 줄여 8언더파 64타로 우승을 따냈다.

김성호는 “오는 16일 KPGA오픈이 열리는 코스에서 우승해 너무 기쁘다. 코리안투어에 추천선수로 참가하게 됐는데, 오늘 우승을 계기로 자신감을 갖고 KPGA오픈에 임할 수 있을 것 같다. 이번 대회를 마련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우승소감을 밝혔다.

김성호는 2번홀(파4)과 13번홀(파5)에서 이글을 낚은 게 우승 동력으로 작용했다. 2번홀에서 130m를 남긴 상황에서 9번 아이언을 선택했다. 안개가 짙어 핀이 보이지 않았는데 운 좋게 들어갔다. 13번홀에서는 이글 퍼트가 떨어졌다.

지난 2년간 레슨 프로로 일하다 투어 선수의 꿈을 다시 꾸게 됐다는 김성호는 드라이버 평균 비거리는 300야드다. 긍정적으로 골프를 즐기려고 노력 중이라며, KPGA 스릭슨투어(2부투어)에서 뛰고 있다. 빨리 코리안투어에 올라서고 싶다고 말했다.

유망주 김민규(17)는 아마추어 부문 1위에 올랐다. 초등학교 2학년 때 부친이 골프채를 선물한 것을 계기로 입문한 김민규는 “7월에 생일인데, 생일이 지나면 프로에 도전할 수 있게 된다. 올해 안에 KPGA 정회원에 입회하는 것을 목표로 챌린지 포인트를 쌓기 위해 노력 중이다. 코리안투어 뿐만 아니라 아시안투어에서도 경험을 쌓고 싶어 열심히 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로리 매킬로이가 롤모델이라는 김민규는 코리안투어와 아시안투어를 시작으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 진출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한편 MFS골프와 ㈜리앤브라더스가 공동 주관하는 MFS드림필드미니투어는 프로와 아마추어선수, 동호인들이 참가해 3개의 티로 핸디캡을 적용해 통합우승자를 가리는 방식으로 열린다. 7월 28일 솔라고CC에서 5차 대회를 개최하는 등 12월초까지 총 10~12개 대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참가 희망자는 대회 네이버공식밴드 ‘드림필드 미니투어’ 가입 후 참가신청을 하면 된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