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산과학원, 여름철 고수온기 앞서 양식생물 철저한 사전관리 당부
국립수산과학원, 여름철 고수온기 앞서 양식생물 철저한 사전관리 당부
  • 김종선 기자
  • 승인 2020.07.07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완현 원장, 5월부터 전국 양식장 직접 찾아가 현장 간담회 추진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NIFS, 원장 최완현)은 올해 여름철 고수온 현상이 7월 중·하순경에 발생할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양식생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철저한 양식장 관리를 당부했다.

수산과학원은 고수온에 따른 피해예방을 위해 5월 초부터 이미 현장대응반을 구성하여 각 해역별로 사전 설명회를 통해 대응요령 등을 전파하고 있다.

이에 따라 최완현 수과원장도 5월 하순부터 최근까지 전남(여수, 신안), 충남(태안), 제주 등 전국 주요 양식장을 직접 찾아가 현장 점검 및 고수온 등 자연재해 대응요령을 설명하며 어업인들과 함께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특히, 효과적인 고수온 대응을 위해서는 해역별 특성이 다른 동·서·남해에 맞는 ‘맞춤형 대응’이 요구된다.

서해안 천수만은 조피볼락 폐사가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우심지역으로 고수온 관심단계부터 가두리 양식장 내 어류 사육량과 사료 공급량을 조절하고 액화산소 가동 준비를 하는 것이 좋으며, 바지락 양식장은 조기 출하를 통해 서식밀도를 낮추고 물골을 만들어 물이 고이지 않게 해야 한다.
※ 조피볼락 한계수온 28℃가 지속될 경우 생리학적 스트레스로 폐사 발생                       
※ 바지락 양식장은 7월 간조 시 갯벌 온도가 35℃이상 상승, 대량폐사 발생

남해안 양식전복은 고수온기 방란·방정에 의한 체력 저하, 먹이 부패로 인한 수질악화, 조류소통 불량에 의한 용존산소 결핍 등으로 인하여 폐사가 발생되므로 가두리망 교체, 사육밀도 조절, 먹이공급 조절 등이 필요하다.
※ 수온 23℃ 이상일 때 먹이인 다시마가 녹아 수질악화 및 용존산소 결핍 유발

그런데 동해안에서는 고수온 시기에 냉수대 유입에 따른 급격한 수온변동이 자주 발생함으로 실시간 수온 정보를 확인하여 사육수 공급량 조절 등 양식생물의 스트레스를 최대한 줄여줘야 한다.
※ ‘20년 냉수대 주의보 발령 현황: 삼척~울진(6.8~15), 강릉(6.12.~15.), 삼척(6.22.~6.29)
※ 강도다리는 수온 22℃ 이상부터 사료공급량 줄이면서 사육관리 주의 필요

고수온 시기에는 사육수 중에 용존산소 농도가 낮아지고, 이로 인해 양식어류의 스트레스 증가 및 생리기능 약화로 각종 질병에 노출되기가 쉽다.

고수온으로 면역력이 떨어지면 양식어류 체내에 있던 병원체의 활성이 증가하여 질병이 발생될 수 있으며, 병원체 확산이 빠르게 진행될 수 있다.

사육 중인 양식생물의 유영상태 이상 등 질병 발생 징후가 나타나면 즉시 수산질병관리원 등 전문가의 진료를 받고 처방에 따라야 한다.

최완현 국립수산과학원장은 “올해는 그 어느 해보다 폭염이 심할 것으로 예보되고 있는 만큼 사전에 대응요령을 숙지하고 철저히 준비해 피해를 최소화시키자!”며, “양식업계에서는 현장 대응반의 교육에 따라 양식장 관리에 만전을 다해 줄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핫이슈포토
핫이슈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