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규일 진주시장, 기재부 및 중앙부처 방문 내년 국비확보에 총력
조규일 진주시장, 기재부 및 중앙부처 방문 내년 국비확보에 총력
  • 정종원 기자
  • 승인 2020.06.23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규일 진주시장이 23일 내년도 국비 확보를 위해 기획재정부를 방문했다.

이는 내년도 정부예산안 편성을 위한 기재부의 본격적인 예산심의를 앞두고 조 시장이 국비 확보에 직접 나선 것이다.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지방재정이 어려운 상황에서 진주 미래를 열어갈 역점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해서는 국비확보가 절실한 실정이다.

이날 조규일 시장은 안도걸 예산실장과 예산실 산하 5개 예산심의관들을 차례로 만나 내년도 주요 사업을 설명하고 정부 예산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

이번에 진주시가 건의한 주요 국비 확보 사업은 ▲수송시스템용 세라믹융복합기반구축 27억 원 ▲경남진주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 건립 35억 원 ▲상평산단 혁신지원센터 구축 15억 원 ▲장애인 문화체육센터건립 21억 원 ▲상평산업단지 재생사업 50억 원 ▲성북지구 도시재생사업 41억 원 ▲안락공원 현대화사업 56억 원 ▲노후정수장 정비사업 113억 원 ▲대곡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사업 84억 원 ▲진주 물재이용시설 설치사업 48억 원 등 18건의 주요사업에 577억 원이다.

또한 조 시장은 한경호 재정성과심의관을 만나 진주정촌~사천축동 간 도로 개설 사업타당성조사평가 통과를 건의했다.

이어 조 시장은 국토교통부, 문화체육관광부, 대도시권광역교통본부를 차례로 방문해 ▲남부내륙고속철도사업 조기착공 ▲남강수상 레포츠센터 건립사업 추진 ▲실크박물관 건립사업 문체부 사전심사 등 현안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협의 및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중앙부처 방문 후 조규일 시장은 같은 날 세종시에서 기획재정부 출신 향우공무원 10여명과 간담회를 가지고 내년도 현안사업에 대해 국비 지원의 필요성을 설명했으며, 향후 진주시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진주시는 올해 4,568억 원보다 8% 상향된 4,933억 원 이상의 국비 확보를 목표로 연초부터 특별대책본부를 구성하고 대책보고회를 개최하는 등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