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와 전기차 셰어링 확장 협력 관계 구축
네이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와 전기차 셰어링 확장 협력 관계 구축
  • 박현석 기자
  • 승인 2020.06.15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반포 써밋 아파트에 전기차 셰어링(EQ ZONE) 론칭

모빌리티 서비스 기업 링커블이 커뮤니티 카셰어링 서비스 ‘네이비(NEIVEE)’의 전기차 라인업 확대와 충전 인프라 확충을 위해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와 업무 협약(MOU)을 맺고 서울 반포 써밋 아파트에 ‘전기차 셰어링(EQ ZONE)’을 론칭했다고 15일 밝혔다.

네이비는 아파트 등 입주민만을 위한 프라이빗 커뮤니티 카셰어링 서비스로 현재 수도권 내 일부 중대형 아파트 단지에서 운영되고 있다.

이번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와 업무 협약을 통해 추진되는 전기차 셰어링은 선별한 단지를 대상으로 전기차 모델의 안정적으로 공급하면서, 전기 충전 인프라 확대로 입주민들이 더 품질 높은 서비스와 편리한 카셰어링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핵심이다.

첫 론칭 장소인 반포 써밋 아파트 단지에 네이비 카셰어링으로 투입되는 차량은 모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및 순수 전기차 위주로 운영되며, 메르세데스-벤츠 전용 충전기가 설치돼 단거리 이용이 많은 카셰어링 서비스로 적합한 전기차를 입주민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다.

링커블은 또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에서 출시 예정인 다양한 친환경 전기차를 카셰어링을 통해 경험할 기회를 제공하면서 양 사가 함께 참여하는 다양한 이벤트를 기획하고 있다.

링커블 이남수 대표는 “전기차는 거주 공간 내 충전 인프라 미비와 축소되는 보조금 지원 정책 등의 이유로 소유에 대한 부담이 크게 존재한다. 네이비 카셰어링 서비스를 통한 전기차 투입 요청이 늘고 있는 상황에 이번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와의 협력을 통한 친환경 전기차 확대는 서비스 만족도 증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후 네이비 서비스가 운영 중인 모든 아파트 단지에 다양한 형태로 확대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링커블은 커뮤니티 카셰어링 서비스의 특징을 활용해 카셰어링 전용 차량 키 제공(네이비키) 및 다양한 라인업의 차량을 딜리버리로 제공하는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와의 업무 협약으로 서비스 품질의 고도화 및 폭넓은 확장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