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여정, 대북전단 살포 비난
북한 김여정, 대북전단 살포 비난
  • 성재영 기자
  • 승인 2020.06.04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군사합의 파기·개성공단 철거 등 거론

북한이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 1부부장 이름으로 발표한 담화를 통해 최근 탈북민들의 대북 전단 살포를 강하게 비난하며, 한국 정부가 문제 해결에 나서지 않을 경우 남북 군사합의 등이 파기될 수 있다고 밝혔다고 VOA가 4일 전했다.

김 제1부부장은 이날 관영 노동신문에 실린 담화에서 전단 살포가 ‘개인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 하에 방치된다면 “남조선 당국은 머지않아 최악의 국면까지 내다봐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한국 정부가 “응분의 조처를 따라 세우지 못한다면 금강산 관광 폐지에 이어 쓸모 없이 버림받고 있는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지, 시끄럽기밖에 더하지 않은 북남 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 마나 한 북남 군사합의 파기가 될지 단단히 각오를 해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제1부부장의 이번 담화는 탈북민들의 대북 전단 살포를 한국 정부가 방치하고 있다는 주장으로 해석된다.

앞서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지난달 31일 김포 일대에서 대북 전단 50만장 등을 대형 풍선에 매달아 북한으로 날려보낸 바 있다.

김 제1부부장의 담화에는 ‘5월 31일’이 명시돼, 박 대표의 대북 전단 살포 행위를 구체적으로 지목했다.

김 제1부부장은 특히 탈북민들을 ‘쓰레기’, ‘인간추물’ 등 과격한 단어로 비난했다.

핫이슈포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